'요리'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1.12.01 파스타 (10)
  2. 2011.10.29 나도 쉐프다_카레라이스 (4)
  3. 2011.10.24 나도 쉐프다_우엉메추리알조림 (6)
  4. 2010.11.25 프라이팬을 달구다_양념닭갈비 (12)

파스타

칸의視線 2011. 12. 1. 15:09



한참 보관된 파스타.
옆지기의 신공 발휘로 완성 역시 재료는 신선할 때 먹어야 합니다. 나름 잘 조리가 되어 맛있게 먹었습니다. 요리 과정을 지켜보니 그리 어렵지 않았습니다. 보조만 했습니다.
역시 핵심은 소스임을 다시 한 번 확인합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의 초입에  (4) 2011.12.03
커뮤니티센터_동작샘터도서관  (10) 2011.12.02
파스타  (10) 2011.12.01
에스컬레이터  (16) 2011.11.28
일상이 즐거워지는 "사진찍기"  (16) 2011.11.27
렌즈로 담은 일년  (10) 2011.11.26
Trackbacks 0 : Comments 10
  1. Favicon of https://baegoon.tistory.com BlogIcon BAEGOON 2011.12.01 19:17 신고 Modify/Delete Reply

    오래되었어도 아주 맛이게 보이는 파스타군요 +_+
    심이 막 넘어갑니다^^
    맛있는 파스타 사진 잘 보고 갑니다~^^

  2. 2011.12.02 01:06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s://plustwo.tistory.com BlogIcon PLUSTWO 2011.12.02 11:09 신고 Modify/Delete Reply

    옆지기님 건강은 좀 어떠신지요?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11.12.02 14:26 신고 Modify/Delete

      중반을 넘어섰고 오늘 2박3일 맞고 있던 주사 바늘을 뽑으러 갑니다.
      여러분의 응원 덕분에 중간검사(CT,혈액검사)에서 이상이 없어서 처방을 변경하지 않고 그대로 진행합니다.
      한동안 백혈구 수치가 떨어져 걱정했는데 다행입니다. 감사합니다. 앞으로 더욱 정성을 다하겠습니다.

  4. Favicon of http://angelroo.com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1.12.02 12:03 신고 Modify/Delete Reply

    파스타같아 보이지 않아요...
    더 맛있어 보여요 ㅋㅋㅋ

  5. Favicon of https://kukuhome.tistory.com BlogIcon 쿠쿠양 2011.12.03 09:00 신고 Modify/Delete Reply

    오오 파스타..확 땡기는데용 ㅎㅎ

Write a comment


나도 쉐프다_카레라이스

칸의視線 2011. 10. 29. 20:44


얼마전 뚝딱뚝딱 만들어 먹었던 카레라이스.
재료나 과정이야 대동소이 합니다. 카레봉지 뒷면 레시피의 마지막 줄에 사과를 넣어 달라는 문구를 재료 준비를 못해 통과. 이번에는 2% 부족한 부분의 풍미를 내기 위해서 첨가합니다. 맛의 상상은 어렵지 않습니다. 달콤함과 약간 매운 카레 가루를 준비했으니 서로 균형을 이룰 것 같습니다.

당근, 감자, 양파, 피망, 닭가슴살 그리고 사과와 약간 매운 카레 가루를 준비합니다. 사진 처럼 재료가 준비되면 프라이팬에 올리브오일을 두르고 먼저 당근과 감자를 볶아줍니다. 익는 시간이 조금 걸립니다. 다음은 양파와 피망을 볶아서 식힙니다. 그리고 닭가슴살도 별도 볶습니다. 재료를 모두 투입할 크기가 큰 압력솥을 저는 사용합니다. 밑바닥이 두꺼워서 은근하게 끓이기에 적합니다. 사진에는 없지만 재가 봐온 솥과는 디자인과 색상에서 많은 차이가 있었습니다. 알고 보니 장모님이 저희 결혼할 때 준비해준 주방용품인데 아내는 지금까지 고히 모셔놓았다고 합니다. 저는 이때 처음 봤습니다. 무려 13년 만에 햇빛을 본 프랑스제 압력솥이라고 합니다. 일명 바다 건너온 제품입니다. 

미리 카레가루는 덩어리가 생기지 않도록 잘 저어둡니다. 커다란 압력솥에 볶은 재료를 모두 넣고 풀어놓은 카레를 투입..카레카루의 양에 적절한 물을 넣습니다. 3컵하고 2/3컵이라고 봉지 뒷면 레시피에 인쇄되어 있습니다. 카레의 양은 4~5인분. 중불에서 서서히 끓입니다. 이때 팔팔 끓기전에 사과를 마지막으로 넣고 푹 끓이면 됩니다. 마지막을 아내의 필살기를 더합니다. 후추는 제가 좋아해서 뿌리고, 옆지기는 천연향신료 파슬리와 오레가노를 준비해 놓은게 있어서 제가 만드는 것이므로 두개를 모두 투입합니다. 완성되면 밥 위에 좌~악 끼얹어져서 한 숟가락 입으로..와우 맛있습니다.
제가 즐겨먹는 카레입니다.
농심의 코코이찌방 카레라이스는 양이 너무 적어서 아쉬운 기억이 새록새록 합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의 빛  (14) 2011.11.02
기억의 프레임, 가을비  (8) 2011.10.29
나도 쉐프다_카레라이스  (4) 2011.10.29
SLRRENT, 웃는 모습을 부탁해  (4) 2011.10.28
인생에 비상구란 없어 !  (8) 2011.10.25
하늘을 날다  (0) 2011.10.25
Trackbacks 0 : Comments 4
  1.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11.10.30 14:23 신고 Modify/Delete Reply

    오호 이제 본격적으로 요리에 도전 하시는 건가요 ???

  2. Favicon of http://angelroo.com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1.10.31 12:00 신고 Modify/Delete Reply

    우와 솜씨 좋으신데요?
    이제 커피를 넘어서 요리까지? ㅋㅋㅋ

Write a comment


나도 쉐프다_우엉메추리알조림

칸의視線 2011. 10. 24. 17:17


서울을 잠시 떠나 있는 아내를 위한 반찬..
주말에 올라오면 함께 먹을 생각으로 도전. 박수홍이 진행하는 EBS 최고의 요리 가운데 쉽게 만들 수 있을 것 같아 만들어 봅니다. 그리 어렵지는 않았고, 조림이다 보니 생각보다 시간 소요가 많았습니다. 딱히 요리라고 할 것은 없고 동네 마트에서 쉽게 재료를 구입할 수 있을 것 같아 도전을 했습니다. 맛술이라고 쓰여진 미림을 한 컵 200ml를 넣고 조리는데 단맛이 있다보니 제 입맛에는 조금 아쉬웠습니다. 그냥 청주를 넣어야 했나 하는 뒤늦은 후회가 밀려 옵니다. 

  번거롭게 생각했던 메추리알 까기는 의외로 수월했습니다. 프로그램에서 일러준 데로 따라하기. 즉, 삶은 다음 찬물을 반쯤 잠기게 하고 깨지지 않을 정도로 흔들면 금이 틈으로 물이 스며들어 한꺼번에 벗겨내기가 쉽다고 알려줍니다. 역시나 좋은 TIP.. 특히 계량하는 부분은 친철하게 기준이 설정이 되어 있어 집에 있는 계량컵을 사용하고, 시간은 요리용 스톱워치를 사용해서 되도록이면 지키려고 했습니다. 다만 불의 조절에 대한 부분이홈페이지 내용에 빠져 있어서 조금 애매했답니다.
   요즘 새로운 일을 접하고 있습니다. 라면 및 김치찌게 끓이기 정도는 해봤는데 조림은 처음. 그럴듯하게 음식이 되어 즐겁습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에 비상구란 없어 !  (8) 2011.10.25
하늘을 날다  (0) 2011.10.25
나도 쉐프다_우엉메추리알조림  (6) 2011.10.24
식탁 위의 가을  (8) 2011.10.22
전기 재봉틀 방석을 리폼하다  (2) 2011.10.21
빌려 사용한 노트북 P.C  (8) 2011.10.15
Trackbacks 0 : Comments 6
  1.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11.10.24 20:22 신고 Modify/Delete Reply

    이제 요리에 도전 하시는 겁니까 ???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11.10.24 21:28 신고 Modify/Delete

      아내를 고향의 친정에 보내고 혼자 있다 보니 조리를 스스로 합니다.
      더 간단한 카레라이스를 먼저 시도했고 다 해치웠습니다.
      2차로 한 가지 TIP를 추가하여 진행합니다. 특별한 건 아닙니다. 레시피대로..

  2. Favicon of https://porky.tistory.com BlogIcon 뽀키 2011.10.24 20:42 신고 Modify/Delete Reply

    멋진 남편분이십니다. 아내분은 무척 행복하시겠네요....
    사랑 많이 받으실 듯 합니다.
    저는 왜 이렇게 못할까요..
    그러면 저도 사랑받을텐데.ㅠㅠ

  3. Favicon of https://bkyyb.tistory.com BlogIcon 보기다 2011.10.25 16:58 신고 Modify/Delete Reply

    와~ 먹음직스럽게 잘 됐네요.
    커피를 좋아하시는 분들이 대체로 요리도 잘 하시는 듯 해요.
    미각이 뛰어나신 거겠죠? 부럽습니다~^^

Write a comment


프라이팬을 달구다_양념닭갈비

칸의視線 2010. 11. 25. 17:18
   얼마전 특강에 참석하여 선물로 받은 훈제오리와 양념닭갈비, 닭가슴살. 대표님의 공장에서 생산하는 제품. 사업 초기부터 현재까지의 과정을 차분하게 들을 수 있었습니다. 어려움을 극복하고 지금의 제품이 탄생하기 까지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탄탄한 제품의 품질로 자리매김을 한 제품입니다. 물론 판매도 왕성하게 이뤄지고 있습니다. 특히 온라인에서의 판매가 오프라인을 앞섰다고 합니다. 어느 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균형을 잡아가도록 조율에 신경을 쓰십니다.

   오리고기는 최근에 먹을 기회가 많아 잠시 미뤄두고 우선 좋아하는 닭양념갈비 부터 요리를 해봅니다. 물론 옆지기가 합니다. 두 사람이 먹기에는 약간 부족한 양입니다. 특히 남자 둘은 심하게 아쉽습니다. 아내와 먹는데도 하나 더 있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식품이다 보니 얼음과 함께 포장이 되어 위생적으로 보여집니다. 이런 종류의 제품이 대부분 얼음과 팩킹이 됩니다. 고기가 탄력이 있고 양념이 잘 베어들어 글자 그대로 양념갈비니 별도의 첨가물은 필요 없지요. 프라이팬 위에 올리브 오일을 살짝 두루고 뒤집어 가며 적당하게 구워냅니다. 여기에 갯잎을 더해 풍미를 증가시키죠. 밥 한 그릇이 순식간에 없어졌습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페쇼 후기_코엑스  (24) 2010.11.28
수프레모_칠레의 향기  (8) 2010.11.27
프라이팬을 달구다_양념닭갈비  (12) 2010.11.25
CASA 14-2  (18) 2010.11.23
CafeShow2010_COEX  (6) 2010.11.23
과일의 향기를 마시다  (16) 2010.11.20
Trackbacks 0 : Comments 12
  1. Favicon of http://angelroo.net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0.11.25 18:12 Modify/Delete Reply

    D어렸을때 참 좋아했는데...
    몰론 지금도 엄청 좋아하지만...
    요즘 닭갈비집을 가면 가격은 그대로인데 양이...ㅋㅋㅋ
    침이 꿀꺽,,,ㅋ

  2. 이기쁨 2010.11.25 18:30 Modify/Delete Reply

    와... 맛있겠네요~^^

  3.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10.11.25 23:15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이쿠 침이 넘어 갑니다.

  4. Favicon of https://plustwo.tistory.com BlogIcon PLUSTWO 2010.11.26 10:50 신고 Modify/Delete Reply

    소주잔은 어디로 치우셨나요..ㅎㅎ

  5. Favicon of https://hislog.tistory.com BlogIcon 원영. 2010.11.27 07:28 신고 Modify/Delete Reply

    두 사람이 소주 한 잔 하려면, 두 팩은 먹어야 할 것 같네요.
    요새는 이렇게 포장되어 파는 음식들도 꽤나 맛있더군요.
    저도 몇몇 식품 사먹는 것들이 있어서 먹다보니..^^

  6.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10.11.28 18:14 신고 Modify/Delete Reply

    오리고기는 할아버지께서 오리고기 유통업과 가게 운영을 겸임하셔서 어릴적부터 먹었는데...
    예전에 오리털 파카에 넣을 오리털 채취가 주된 이유로 사육을 했었는데 벗기고난 오리가 처치불가라...
    그때부터 오리 가게가 등장하기 시작했다는 말도 있습니다 :)

    아놯, 그나저나 카페에서 이렇게 포스팅 보니 배가 절로 고파집니다.ㅜㅜ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