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노라마'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7.06 다시 한 번 광화문을 (6)
  2. 2008.06.16 바람을 담다 (23)

다시 한 번 광화문을

칸의視線 2011.07.06 22:53
21층 장소를 다시 한 번 올라가게 되었습니다.
쉽게 볼 수 있는 풍경이 아니라서 다른 일행들이 연신 셔터를 눌러 대고 있고 자연스럽게 저 역시 사진을 촬영합니다. 명당중의 명당인 것 같습니다.
시원하게 북한산이 보이고 옆으로는 청와대가 안착해 있는 모습.

저녁에 멋진 야경을 감상하면서 커피 한 잔이 생각나는 공간입니다. 며칠 전에 다녀 갔을 때는 너무 바뻐서 그냥 지나쳤고 일기가 고르지 못해 안개낀 광화문 하늘을 봤지만 이날은 조금이나마 구름이 걷히는 행운을 맞이합니다.





예전에 근무를 했던 동네. 종로1가 영풍문고 바로 옆 빌딩. 자주 발걸음을 옮기며 피맛골을 돌아다녔는데 이제는 걸을 수 없는 과거의 추억으로 사라졌습니다.
재개발의 바람이 청진동에도 불어 닥쳤고 어김없이 콘크리트 건물은 새워집니다. 새로운 공간이 창출되지만 그 시절의 추억을 담고 있을지 의문입니다. 과거의 모습은 하나둘 지워져 가져는 모습을 하늘에서 내려다 봅니다.



무교동 방면. 청계천이 시작되는 지점입니다.
바로 앞에는 서울파이낸스 빌딩이 어깨를 나란히 합니다. 
아래 사진은 멀리 시청앞 광장이 보입니다. 
최상층에서 앞뒤로 툭 터져 있는 도시 풍경을 볼 수 있는 기회가 흔하지 않아 몇 장면을 담아봤습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오는 날  (10) 2011.07.08
좋은이웃 굿네이버스  (4) 2011.07.07
다시 한 번 광화문을  (6) 2011.07.06
광화문을 바라보며  (7) 2011.07.04
Dutch IceCoffee  (12) 2011.07.02
Onward /온워드/  (6) 2011.06.28
Trackbacks 0 : Comments 6

바람을 담다

작은旅行 2008.06.16 23:0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삶에 지치고 여유 없는 일상에
쫓기듯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어서 와서 느끼라고,
이제까지의 모든 삿된 욕망과
껍데기뿐인 허울은 벗어던지라고,
두 눈 크게 뜨지 않으면 놓쳐버릴
삽시간의 환상에 빠져보라고
손짓합니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제주의 진정성을,
제주의 진짜 아름다움을 받아들일
 넉넉한 마음입니다.
그것이면 족합니다.

김영갑 갤러리 "두모악"

팸플릿 내용입니다.
그의 사진을 보고 그곳의 바람을 담았다고 얘기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산의 일각일 뿐이며 제주도의 속살을 보여주는 파노라마 풍경으로 공간은 가득합니다.
제주도에 삶의 열정과 영혼을 송두리채 쏟아부은 사진작가 김영갑.
폐교였던 삼달분교를 리뉴얼하여 만든 갤러리 두모악(한라산의 옛 이름)에는 20여 년간 제주도의 풍광을 담은 故 김영갑 선생님의 분신인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제주도에 발을 내딛게 되면 어떠한 일이 있더라도 시간을 내서 다녀오리라 마음을 먹었고, 일찍 서둘러서 핸들을 꺾었습니다. 역시 저를 실망시키지 않았습니다. 제주의 숨결을 느꼈습니다. 더 이상의 미사여구가 필요 없어 슬라이드 사진으로 대신하며 마칩니다.



홈페이지 : www.dumoak.com
주      소 : 제주자치도 서귀포시 성산읍 삼달리 437-5번지
전      화 : 064-784-9907
팩      스 : 064-784-9906


'작은旅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물 위를 떠다니다_백운호수  (4) 2008.10.28
1박2일  (28) 2008.08.11
바람을 담다  (23) 2008.06.16
콩지팥찌_팥칼국수  (22) 2008.05.19
흔들리는 뱃머리_바다낚시  (22) 2008.05.06
항구의 노스텔지어_고흥 녹동(2부)  (16) 2008.04.16
Trackbacks 2 : Comments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