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팥칼국수'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2.21 전라도식 팥칼국수 (6)
  2. 2008.05.19 콩지팥찌_팥칼국수 (22)

전라도식 팥칼국수

칸의視線 2012.02.21 11:50



걸쭉한 팥국물에 면발이 풍덩. 팥칼국수.
야무지게 반죽을 치댓고 쭉쭉 밀어서 쫄깃한 면발이 일품.
유기농 팥으로 삶아서 정성스럽게 채반에 걸러서 만든 팥국물은 깔끔한 그 자체. 전라도식으로 설탕을 살짝 투척하여 달달한 맛으로 먹으니 입이 즐거웠습니다. 다시 먹고 싶어져요.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미꽃  (6) 2012.02.22
메츠 파워팩  (4) 2012.02.21
전라도식 팥칼국수  (6) 2012.02.21
이웃블로거 키키보사 청첩장  (8) 2012.02.18
야채비빔밥  (4) 2012.02.17
지하주차장에서  (2) 2012.02.17
Trackbacks 0 : Comments 6

콩지팥찌_팥칼국수

작은旅行 2008.05.19 18:38
퇴근 길목에 잠시 들린 적이 있었다.
저녁에만 도착하다 보니 사진 찍는데 어려움이 있어 작심하고 비가 쏟아져 내리지만 핸들을 꺾는다.
그 이름하여 "팥칼국수" 한마디로 순 전라도식이다. 예전 가락동에 둥지를 틀고 있을 때에는 아파트 입구에 유명한 팥칼국수 가게가 있어 어렵지 않게 접하였지만 그 이후로는 이번이 처음이다. 사실 알고 가지 않으면 시식하기가 조금은 힘든 음식이다.
이 음식은 비가 내리는 날 제격이다. 좌석에는 연배가 50대에서 60대에 이르는 분이 압도적으로 많고 간혹 20대 친구들도 식당으로 들어온다. 장대비가 쏟아지는 초여름에 말이다. 나 역시 그 가운데 하나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 말할 필요가 없다. 어렸을 적 먹었던 맛의 DNA를 다시 접한 기분이다.
역시 어릴적 먹은 음식의 맛은 뇌리에 깊숙히 각인 된다는 사실을 내가 증명하는 것 같다. 색깔이 예술 아닌가?
어쩜 그리도 닮았는지 자극적이지 않으면서 담백한 팥의 맛이 그대로 전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팥칼국수를 먹을 때는 남쪽 동네에서는 소금 보다는 달달한 설탕을 선호한다. 특히 어머니는 설탕 우선이었다. 가끔은 소금이 그 자리를 대신하기도 하지만 달콤함이 압도적이다. 이 부분은 콩물국수를 먹을 때에도 마찬가지다. 상경한 이후 콩물에 설탕을 넣어 먹으니 신기하게 쳐다본다. 전라도에서는 자연스럽게 노란 설탕에 손이 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먹성 좋은 커플인 관계로 팥칼국수가 나오기 전에 두부김치를 주문한다.
잘 볶아진 김치와 두부 _ 막걸리 한 사발이 그냥 따라가 줘야 하는데 핸들을 잡는다는 이유로 아쉽게 통과
사실 팥칼국수만 먹으면 금방 시장해진다. 음식의 특성상 배가 금새 꺼지는 것이다. 이 사실을 잘 알고 있는 한 쌍의 바퀴벌레 커플은 미리 한 접시 주문을 날리고 팥이 나오기를 기다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찬의 하일라이트_팥칼국수와 환상의 조합을 자랑하는 "시래기 들깨무침"이다.
시쳇말로 둘이 먹다 하나가 없어져도 모를 만큼 담백함이 입안에서 절정에 달한다. 들깨를 간 국물에 된장이 첨가되고 시래기를 조물 조물 무친것이다. 나를 처음 데리고 갔던 이모가 칭찬을 아끼지 않았던 들깨무침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교과서와 같은 반찬이었다. 맛의 기본이렇다 하고 보여주는 음식. 다시 말해 조미료 없이 식재료의 맛 그대로가 표현되었다.
GO TO THE BASIC 이라는 문장이 떠오른다.
너무나 흔하게 상위에 오르지만 과연 제대로 된 맛을 본적이 몇 번이나 있었을까 하고 자문해 보는 순간이었다. 아내도 여기에 동의하듯 고개를 끄덕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반 가정집을 리뉴얼하여 친근감이 든다. 가게 이름도 재밌지 아니한가? "콩지팥찌" 처음 듣는 순간 터져 나오는 웃음을 참을 수가 없었다. 앞 마당에 채소가 심어져 있어 다정 다감하게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찾아 가기에는 무척 편리하다 하지만 승용차를 이용해야 가능할 것 같다. 명함 뒷면의 성남, 판교 방향에서 U턴을 하고 바로 현대 오일뱅크 주유소로 진입해야 한다. U턴해서 내려오다 보면 우측으로 꺽이는 도로의 구조이다 보니 잘못하면 주유소를 통과해 버릴 수 있으니 바짝 긴장하시기 바랍니다. 살짝 우측으로 꺽자 마자 바로 주유소로 진입해야 하는데 초행길에는 다소 찾아 가기가 불편할 수 있으니 속도를 줄이시기를...

'작은旅行' 카테고리의 다른 글

1박2일  (28) 2008.08.11
바람을 담다  (23) 2008.06.16
콩지팥찌_팥칼국수  (22) 2008.05.19
흔들리는 뱃머리_바다낚시  (22) 2008.05.06
항구의 노스텔지어_고흥 녹동(2부)  (16) 2008.04.16
S 라인의 지존_순천만(1부)  (24) 2008.04.15
Trackbacks 0 : Comments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