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적'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2.05.08 일그러진 흔적 (6)
  2. 2011.01.24 눈 오는날, 발자국 (14)
  3. 2008.11.09 가을의 끝을 잡고 (8)

일그러진 흔적

칸의視線 2012. 5. 8. 19:41

 

 

 

일그러진 방충망

가만 놔두지를 않고 있습니다.

멀쩡한 그물망을 담배 한 대 피우겠다고 찢고 다시 보수하기를 반복.

무슨 맘으로 마음 아프게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자신의 집 방충망을 이렇게 하지는 않겠지요.

다람쥐 쳇바퀴 돌아가듯 누적된 삶의 흔적입니다.

상처난 방충망은 철물점으로 가지만 마음의 상처는 약국으로 가야 하나요? 

빨간약으로 치료가 되면 좋겠습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부공장_안산 월피동  (6) 2012.06.09
더위를 날리자  (14) 2012.05.13
일그러진 흔적  (6) 2012.05.08
밤 나들이_중앙대  (4) 2012.05.06
라떼의 거품을 입술에  (4) 2012.05.05
차창에 걸린 봄바람  (0) 2012.05.05
Trackbacks 0 : Comments 6
  1. Favicon of https://dragonphoto.tistory.com BlogIcon 드래곤포토 2012.05.11 21:51 신고 Modify/Delete Reply

    의미있는 좋은 사진이네요
    즐거운 주말되세요 ^^

  2. Favicon of https://mindeater.tistory.com BlogIcon MindEater™ 2012.05.14 11:30 신고 Modify/Delete Reply

    사진, 글 모두 인상적입니다. ^^

  3.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12.05.25 09:39 신고 Modify/Delete Reply

    씁쓸한 느낌이네요.
    겹겹이...

Write a comment


눈 오는날, 발자국

칸의視線 2011. 1. 24. 18:41
      답답한 일기예보를 토해냈던 지난주.
미리 소식을 들어서 그런지 마음의 준비가 됩니다.
월요일 일찍 부터 계획된 일이 있어서 일찍 잠자리를 박차고 일어난다. 가뜩이나 눈이 오고 한파는 몰아치고 여차하면 지하철도 고장나기 마련인지라 불안감이 감돕니다. 다행히도 지하철은 평소보다 운행횟수가 많았는지 출근 시간대에 공간의 여유를 보입니다. 부담스런 월요일 아침을 상큼하게 시작합니다. 
    귀가하는 길 그늘진 외부 주차장은 하얀 눈이 소복히 아스팔트를 가립니다. 하지만 사람이 이동을 해야하니 어느 부분은 이렇게 검은 빛을 쏟아내며 갈 길을 안내합니다. 나의 기상전에 누군가의 수고가 있었기에 나의 아침은 부드럽게 이어졌습니다. 춥다 춥다 하여 카메라 한 번 제대로 손에 잡지 못하고 설 명절이 내일 모레. 똑딱이라도 오늘은 맘 먹고 연신 눌러본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구상가_시흥동  (4) 2011.01.31
코스타리카의 햇살  (16) 2011.01.25
눈 오는날, 발자국  (14) 2011.01.24
차이나팩토리 방이동, 올림픽공원  (2) 2011.01.24
당신의 행동이 곧 당신의 운명입니다  (6) 2011.01.22
오후의 햇살  (10) 2011.01.21
Trackbacks 0 : Comments 14
  1. Favicon of https://thelights.tistory.com BlogIcon 빛이여 2011.01.24 19:22 신고 Modify/Delete Reply

    눈 위의 발자국들 보면 때론 흥미로움이 발견되긴하죠.ㅎ

  2. Favicon of https://photopark.tistory.com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1.01.24 21:51 신고 Modify/Delete Reply

    올해는 눈이 무척 자주내리는군요...
    멋진사진 잘 보고 갑니다.^^

  3. Favicon of http://raycat.net BlogIcon Raycat 2011.01.24 23:27 Modify/Delete Reply

    올 겨울 눈이 참 자주 오는거 같아요. 춥기도 춥고...

  4. Favicon of https://littlehope.tistory.com BlogIcon 작은소망™ 2011.01.25 09:59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 요즘들어 날씨가 계속 영하권이네요... 정말로 춥습니다..
    이럴때일수록 건강 조심하세요. 특히 독감조심요..!!

  5. Favicon of https://bkyyb.tistory.com BlogIcon 보기다 2011.01.25 10:46 신고 Modify/Delete Reply

    눈이 많이 왔네요.
    어제는 휴가내고 고향에 다녀왔는데 거기는 햇볕이 쨍쨍~
    서울 올라와서 다시금 눈을 보니 다시 고향으로 가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습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11.01.25 18:01 신고 Modify/Delete

      일요일에 내리던 눈이 멈춰 그나마 월요일은 큰 불편이 없어 다행이었습니다.
      따뜻한 남쪽의 고향이 저 역시 그립습니다. 행복한 한 주 되십시요.

  6. Favicon of https://pang2love.tistory.com BlogIcon 황팽 2011.01.28 18:02 신고 Modify/Delete Reply

    눈길에서는 앞 사람의 발자국을 따라간다고 하는데,
    눈길에서는 그게 안전하고 좋죠^^

  7. Favicon of https://blessedrt.tistory.com BlogIcon convenience 2011.01.29 12:28 신고 Modify/Delete Reply

    대문에 윤종신씨 계셔서 들어왔다가 .. ㅋㅋ 뻥 ~~
    아 정말 이쁜 말이네요
    제가사는 북경에는 눈구경조차 ㅠㅠㅠ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11.01.30 02:38 신고 Modify/Delete

      윤종신님 닮았나요? 제가 눈은 더 크지 않을까요?^^;
      우리나라는 올 겨울에 눈이 꽤 많이 내린듯 합니다만 북경은 훨씬 따뜻한 모양입니다.
      타국에서 건강하게 지내시기 바라고 블로그에서 자주 뵐 수 있었으면 합니다.

Write a comment


가을의 끝을 잡고

칸의視線 2008. 11. 9. 21:58

허전한 토요일의 퇴근길.
다소 위험한 행동을 감행합니다. 왼손에는 디카를 오른손은 운전대를 쥐었습니다.
스쳐가는 단풍이 오늘 따라 쓸쓸해 보였습니다. 찬 바람도 불어오고 내일 출사라는 이벤트가 있어 설레이는 마음도 가슴 한켠에 담고 있었습니다.
시간이 지나가고 계절이 끝을 붙잡고 싶은 순간의 흔적입니다. 라 폴리아 2집의 선율이 가득한 가을..

빛 바랜 단풍처럼 매일 지나가는 풍경도 탈색을 시켰습니다. 담백한 가을이 보기 좋았나 봅니다. 이 계절이 물러가기 전에 가을 바람을 온몸으로 맞이하렵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가방 안에는_ 트랙백 놀이  (14) 2008.11.15
Hand Drip  (5) 2008.11.15
가을의 끝을 잡고  (8) 2008.11.09
낯 두꺼운 토스트와 마주치다. 전광수 Coffee House<북촌점>  (16) 2008.11.06
단단한 하루  (10) 2008.11.04
남자의 액세서리  (12) 2008.10.24
Trackbacks 0 : Comments 8
  1. Favicon of https://kikibossa.tistory.com BlogIcon BOSSA LEE 2008.11.09 22:06 신고 Modify/Delete Reply

    초반엔 역주행잉줄 알고 깜짝 놀랐어요 -ㅁ-;;;
    가을풍경 감사합니다 ^-^

  2. Favicon of https://echo7995.tistory.com BlogIcon 에코♡ 2008.11.09 22:23 신고 Modify/Delete Reply

    흐미 운전중 ㄷㄷ

    아 이제 가을도 다 떠나가는건가요?ㅜ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11.09 23:50 신고 Modify/Delete

      오토매틱 차량이어서 살짝 무모한 일탈을 감행하였습니다.
      물감든 단풍의 색깔이 빠져 나가는 가을.. 그리고 흔적을 남깁니다.

  3. Favicon of https://shower0420.tistory.com BlogIcon 소나기♪ 2008.11.11 00:10 신고 Modify/Delete Reply

    색을 보정하신건가요..
    노래때문인지 색때문인지.. 많이 쓸쓸해보입니다...^^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