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볶이의 지존 "먹쉬돈나"_안국동 17-18

작은旅行 2008. 3. 9. 19:02
   "내고 가자"라는 의미의 먹쉬돈나.

  이 동네에서 맛있다는 소문이 자자해서 몇 주 전에 이 골목길을 쳐다 봤다. 마침 정오가 되기 전이었는데
사람들이 줄고 서고 있었다. 그래서 점심이 지나고 오후 2시 넘어서 가면 쉽게 자리를 을 수 있겠지 하고
다른 곳을 먼저 들린 후 다시 이곳을 기웃거리는 순간 아니 이럴수가~! 줄이 더 길어진것 아닌가? 도대체
무슨 조화 속인지 참 궁금했다. 떡뽁이 한 그릇 먹자고 저렇게 줄을 늘어트리는데는 뭔가 이유가 있을 것이다.
하고 다음을 기약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간이 지나서 정오를 조금 지나 다시 이 골목을 방문한다. 아니나 다를까 줄은 더욱 길어졌다. 수은주가 올라가
봄의 기운이 사방에서 감지되는 토요일 오후 지하철 3호선 안국역 1번 출구에서 쏟아지는 많은 인파는 정독도서관으로 향하는 길로 모든 사람들이 빨려들어가는 블랙홀을 방불케 한다. 상황이 이러하니 이 골목의 줄은 날로 늘어나는 것이다. 얼마나 기다려야 차례가 돌아올까? 골목길에서 기다리며 일광욕을 즐기는 앞치마를 담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줄어들 기미가 전혀 보이지 않는 기다림의 연속이다. 식사를 마친 사람이 나가면 차츰 앞으로 나아간다. 하지만
줄어든 만큼 뒤에 또 다른 인파로 북적인다. 참으로 신기한 현상이었다. 살짝 풍월로 들었던 "해물치즈 떡볶이"를
마음에 두고 즐거운 상상을 해야지만 따분한 기다림이 그나마 덜 고달파질 것이다. 조금만 더 기다리자. 아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줄을 서고 있으니 직원인 한 아주머니께서 주문표를 건네준다. 수량을 파악하고 수거를 한 후 미리 준비를
하는 기민함을 보인다. 빨리빨리의 국민답게 스피드하게 주방의 음식조리를 진행시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문전성시를 이루는 먹쉬돈나의 기사가 실린 주간한국이다. 이 가게의 위치가 풍문여고, 덕성여고 및 여중, 중앙중 및 고교가 인근에 있어서 특히 경쟁력에 있어 여학생으로 부터 확고한 우위를 점한 것 같다. 여기를 찾는 대부분의 손님은 80%가 여성이었다. 남자는 여친을 따라온 사람들(?), 저처럼 호기심 확인을 위해 오는 사람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 잡지에 실린 가게 소개 내용이다. 길게 줄을 서다보면 관광온 일본 여성분들을 쉽게 마주친다. 내가 서 있던
그날도 다른 한국 지인들과 일본 여성이 여기를 방문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가게 내부로 들어온다. 잠시 기다리는 틈을 이용하여 주방을 바라본다. 미리 작성했던 주문표가 그릇안에 담겨있다. 이래서 먼저 주문을 받고 내용에 따라 음식을 준비 자리에 앉자 마자 떡뽁이가 나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동네 터줏대감 답게 가게 벽은 화려한 수상경력을 자랑하신다. 주인장 부군 되시는 분이 아마 조기축구회 회원임을 금방 알 수 있다. 아마 축구로 건강을 유지하신는 것 같습니다. 화이팅~!


사용자 삽입 이미지


  떡볶이 메뉴 하나로 다양한 즐거움을 선사하는 곳. 치즈와 해물이 절묘한 조화를 이룬 해물치즈 떡볶이가
오늘도 이 집의 인기 상종가를 달린다. 1위 치즈+해물  2위 야채+치즈. 드디어 자리를 잡자 마자 뒤따라서 나온는 오늘의 주문메뉴 1위의 해물치즈 떡볶이.
  나름 아내와 분석해본 맛의 비결은 역시 국물맛이다.라고 단언할 수 있다. 보통의 다른 가게에서 느낄수 없는 맛으로 느끼하지 않으면서 깔끔하고 담백한 국물에 여성팬의 지지를 한 몸에 받는 것으로 생각이 된다. 모짜렐라 치즈가 곁들어 지지만 매콤한 국물과 조화를 잘이룬다. 한마디로 떡볶이 앞에 쓰러질 수 밖에 없고 열광할 수 밖에 없는 맛의 내공이 그릇의 바닥에 깔려있다. 입에 착착 달라 붙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제나 그러 하듯이 먹고 나면 남는 국물을 살짝 바닥에 깔고 밥을 볶아야 한다. 이래야만 식사가 완성이 되는 것이다. 볶음밥이 빠지면 무척 서운하다. 먹쉬돈나의 센스에 만점을 준다. 눌러 붙은 밥알까지 싹싹 긁어 먹는다.
하지만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는 식자재 가격에 양이 줄지 않을까 하는 걱정을 해본다. 제발 기우에 불과했으면 하는 마음 간절하고 다음에 다시 찾아 가고 싶다.

   "먹쉬돈나"
1. 주소 : 종로구 안국동 17-18 (3호선 안국역 1번출구에서 정독도서관 방향)
2. 전화 : 02-723-8089
3. 휴무 :
매월 1, 3주 일요일
Trackbacks 3 : Comments 28
  1. Favicon of https://curiouschild.tistory.com BlogIcon curiouschild 2008.03.09 21:03 신고 Modify/Delete Reply

    무지 추웠던 겨울에 밖에서 한시간 정도를 기다리니, 배도 고프지만 오기가 발동해서 얼마나 맛있나보자라는 생각이 들었던 먹쉬돈나. 블로거님의 사진을 보니까 그 때가 생생하게 생각나네요. 조만간 한 번 더 들려봐야겠습니다. 해물치즈떡볶이 사진에 꺄륵- 넘어갑니다!! 종종 들르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3.09 21:16 신고 Modify/Delete

      맞아요. 겨울에 갔을때 추워서 그냥 넘어갔고 이번에는 꼭 한 번 먹어보자는 마음으로 40분을 기다렸습니다. 다행히 따뜻한 날이었답니다. "Couriouschild"님 방문 고맙습니다. 종종 들려주십시요.

  2. Favicon of https://loveyo.tistory.com BlogIcon 파워뽐뿌걸 2008.03.09 21:05 신고 Modify/Delete Reply

    크으,, 맛나보이네요 정말 -ㅁ-;;
    지난 토요일에도 지나면서 보니 사람이 무척많던데 . .
    기다릴 엄두가 안나서 아직 맛을 못보네요 .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3.09 21:21 신고 Modify/Delete

      "파워뽐뿌걸"님 방문 감사합니다. 기다려서 먹어야 하나 그냥 가야 하나 한참 망설이다가 그래 한 번 기다려 보자 하고 기다렸습니다. 기다린 보람은 있었고 혀를 실망시키지는 않았습니다.

  3.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08.03.09 22:32 신고 Modify/Delete Reply

    여기 유명하죠....지나갈때 마다 보면 사람들이 줄서 있더군여 ㅡ0ㅡ;;;;;
    그래서 한번도 못 먹어본 1人 ..;;;;;;;;;;;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3.09 23:23 신고 Modify/Delete

      다음에도 저렇게 줄을 서서 기다릴 수 있을까? 라는 생각이 불현듯 듭니다. 근처의 "라면 땡기는 날"의 라면이 갑자기 땡겨오는 1人, 목적지를 수정해야 겠네요.
      "Fallen Angel"님 저의 블로그 방문을 환영합니다. 심심할 때 놀러오실거죠. 감사합니다.

  4. Favicon of https://kimboram.com BlogIcon 긍정의 힘 2008.03.10 02:49 신고 Modify/Delete Reply

    우와~정독 도서관 근처에 좋은 곳을 Linetour님 덕분에 많이 알게 되는것 같아요~*^_^*
    이곳 저도 꼬옥 가보고싶던 곳 중에 하나인데, 이렇게 자세한 설명까지 나온 글은 처음보네요.
    감사합니다~!ㅋ

  5. Favicon of https://dr00001.tistory.com BlogIcon Dr.daylight 2008.03.10 03:15 신고 Modify/Delete Reply

    으아!!!!!!! 가보고싶어요 ㅠㅠㅠ!!! 내년에 대학가면 꼭!!! 남친이랑~~ ㄱㄱ싱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죄송;;)

  6. Favicon of https://ezina.tistory.com BlogIcon Ezina 2008.03.10 04:08 신고 Modify/Delete Reply

    저기 유명한줄은 알면서도 지나갈때마다 사람들이 많아서 그냥 갔는데 거 참 맛있게 보이네요 꿀꺽^^
    아 배고파집니다ㅜㅜ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3.10 12:53 신고 Modify/Delete

      입맛만 다시게 해서 죄송합니다. 맛집 소개할 때마다 음식 사진이 올라가면 한 숨만 나오지요. 그렇다고 중요한 정보를 빠트려서는 곤란하고 암튼 맛있었습니다.

  7. Favicon of https://cactus0.tistory.com BlogIcon 선인장s 2008.03.10 12:50 신고 Modify/Delete Reply

    ㅎㅎㅎ 저도 운좋게 한두번 가봤던것 같네요.
    점심시간보다 좀 이를때가면, 적당히 기다리고 맛볼수 있을듯^^

    갑자기 못난이 만두가 땡기네요 ㅎㅎ

  8. Favicon of https://kikibossa.tistory.com BlogIcon BOSSA LEE 2008.03.10 15:38 신고 Modify/Delete Reply

    악....군침이....

  9. Favicon of https://purepure.tistory.com BlogIcon 고군 2008.03.12 00:12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여기 삼청동 출사갔을때 왠 좁은 골목길에 사람들이 빼곡히 줄을 서 있었더라 했습니다.
    유명 맛집이군요..가격도 아주 저렴하구요.
    줄을서서 먹을 보람이 있겠네요..꼭 가서 먹어보고 싶네요^^ 여친이 생기면...ㅋ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3.12 08:53 신고 Modify/Delete

      점심 시간 이전에 가면 짧아진 줄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오히려 오후에 가니 더 많은 사람이 장사진을 치고 있다는 사실을 2회에 걸쳐 알아차린 1人

  10. Favicon of https://echo7995.tistory.com BlogIcon 에코♡ 2008.03.12 09:22 신고 Modify/Delete Reply

    정말 그렇게 맛나나요??
    흐엉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3.12 11:24 신고 Modify/Delete

      지극히 주관적인 맛의 대한 평가이오니 참고만 하십시요. 비평이 전체를 대변하는 것은 결코 아닙니다. 저의 경우 남쪽이 홈타운이다 보니 맛의 대한 감각을 조금 더 가지고 있을 뿐이며 이것 역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처음 상경했을때 수도 서울의 음식은 심심 그 자체였지만 지금은 환경에 적응을 해서 큰 불편은 없습니다. 그래도 음식은 전라도가 역시 최고라고 생각하는 사람 가운데 하나입니다.

  11. Favicon of https://magi37.tistory.com BlogIcon 마기 2008.03.12 18:12 신고 Modify/Delete Reply

    퇴근시간..
    집에 들어가면서 떡볶이 좀 잔뜩 사가지고 들어 가야겠네요.

  12. Favicon of https://evelina.tistory.com BlogIcon Evelina 2008.03.17 01:06 신고 Modify/Delete Reply

    음허! 여기가 그때 문자보낸 곳이군요 ;;; 어제부터 속이 뒤집어져서 못먹고 있는데 사진보니... ㅠ_ㅠ

  13. Favicon of https://yasu.tistory.com BlogIcon Yasu 2008.03.21 22:31 신고 Modify/Delete Reply

    앙... 맛나겠어요~~~~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