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사에서 만난 커피_길상사

작은旅行 2009. 2. 1. 22:20
    관악산 기슭 사찰에서 커피를 만날 수 있다는 책의 내용을 믿고 과감하게 길을 나선다. 일단 집에서 가까워서 오랫만에 집에 오신 어머님을 모시기로 했다. 네비게이션에 입력한 주소에 따라 안내하는데로 핸들을 꺽는다. 비탈길의 끝에 다다라서야 예쁜 간판을 마주 할 수 있었다. 이런 장소에 사찰이 있고 절 내에서 커피를 마실 수 있단다. 살짝 의심이 들었지만 지하 주차장으로 통하는 입구로 안내를 받아 발걸음을 옮긴다. 현대식 건물의 도심속 사찰이라 주차로 지하에서 가능하게 만들었다. 주차장위는 마당으로 봄날에는 햇살이 가득 머무는 공간으로 남아 있다.




    안으로 들어서는 순간 심상치 않은 기운을 느낀다. 고요함으로 가득했고 울려퍼지는 나의 말소리가 한낱 소음에 불과하다는 부끄러움이 엄습한다. 그저 향기에 취하고 조용함에 몸을 맏겨야 한다는 의무감마져 마음속에서 스멀스멀 솟아나온다.  좌식공간으로 자연스럽게 시선이 머문다.




입구의 Bar Counter에서 집어든 명함이다. 한 장 더 있으나 바리스타의 휴대폰 번호가 있어서 여기서는 제외한다.
길상의 또 다른 이름 "문화공간 지대방" 무슨 의미인지는 다음에 알아 보기로 하고 통과.


 커피메뉴가 등장한다.
 옆지기는 뉴기니아를 주문. 처음 들어보는 커피 생산지이다. 르완다까지는 접수가 되나 여기는 금시초문.



알록달록 몬드리안의 그림이 카운터 벽에 걸려 있는 줄 알았다.



입구 벽앞에 낮은 책꽂이에 책이 가득. 단조롭지만 자연스러운 멋이 풍긴다.






바로 옆의 좌식공간이다. 방석을 깔고 앉아 담소를 나누기에는 그만이다. 의자에 익숙한 몸이라 다소 어색했지만 이내 적응이 된다. 어쩔 수 없는 한국인이다.



공간의 중앙을 차지하고 있는 부분이다.
주욱 둘러앉으면 어림 짐작으로 12명 정도는 부담없이 앉을 수 있는 공간이다. 인상적이다.


0123

옆지기는 커피를 나는 오미자차를 어머니는 허브차를 주문한다. 각자의 취향대로. 여기에 약식이 곁들어져 나온다.

012

아기자기한 소품이 나의 시선을 빗겨가지는 못했다. 귀엽고 만든이의 정성이 그대로 묻어난다.

01234567


다시 오고 싶어지는 마당이다. 산기슭의 벽화도 독특하다. 봄날 꽃망울이 가득찬 광경을 상상하면 즐거워진다. 산사에서의 커피라 다향이 아닌 커피향이 퍼지는 비구니 스님들의 공간. 그 벽을 허물고 그윽한 향기가 산기슭에서 흘러나온다. 여기에 놓인 하나 하나가 예술품의 모습을 갖추고 있다.  내부는 사진을 허락하지 않는다. 아쉽지만 규칙은 지키자.

'작은旅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람의 언덕_평화누리공원  (34) 2009.04.05
빈스서울 & 갤러리_대흥동  (22) 2009.03.22
산사에서 만난 커피_길상사  (34) 2009.02.01
바람부는 날 통의동을 거닐다  (32) 2009.01.11
커피볶는 곰다방  (36) 2009.01.09
무박 2일  (24) 2009.01.03
Trackbacks 0 : Comments 34
  1. Favicon of https://satin92.tistory.com BlogIcon hachi* 2009.02.02 00:17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지나다니면서 맨날 보던 표지판 '길상사'가 이런 모습이었군요..ㅎㅎ
    집이 수유리 쪽이라 시내에서 들어갈 땐 그쪽 길로 가끔 다니거든요. 산사와 커피라. 생각보다 괜찮은 조합인데요.ㅎ

  2.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09.02.02 00:21 신고 Modify/Delete Reply

    오 꽤나 아늑해 보이는 공간입니다. *.*

  3. Favicon of https://dolljoa.tistory.com BlogIcon Julie. 2009.02.02 05:47 신고 Modify/Delete Reply

    우와 하나하나 정성이 들어간듯한 소품들로 가득찼네요.
    책꽂이가 제일 인상적이예요.

  4. Favicon of https://plustwo.tistory.com BlogIcon PLUSTWO 2009.02.02 08:56 신고 Modify/Delete Reply

    나중에 우리애들은 떼놓고 조용히 한번 다녀와야겠습니다..

  5. Favicon of https://plusone.tistory.com BlogIcon pLusOne 2009.02.02 15:02 신고 Modify/Delete Reply

    편안해 보이는 곳이군요...도란도란 이야기 나누기도 좋겠습니다.. :)

  6. Favicon of https://mindeater.tistory.com BlogIcon MindEater™ 2009.02.02 15:33 신고 Modify/Delete Reply

    뭔가 완전 정갈한 느낌입니다...^^*
    때론 저론곳에서 차한잔하면서 사색하고 오기 참 좋을것 같아요..;)

  7. Favicon of https://redfoxxx.tistory.com BlogIcon 빨간여우 2009.02.02 17:42 신고 Modify/Delete Reply

    정갈함이 가득한 공간이군요..

    차 색깔도 너무 예쁜게 조용히 명상을 할 수도 있는 공간이라는 생각이드는군요...

  8. Favicon of https://greendiary.tistory.com BlogIcon 수우º 2009.02.02 19:22 신고 Modify/Delete Reply

    느낌이 좋은데요 ?..
    우와.... 차를 마시는 즐거움이 있을 거 같아요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9.02.02 21:57 신고 Modify/Delete

      "수우"님 방문을 환영합니다. 자주 놀러 오실거죠. 저도 심심치 않게 놀러갑니다.
      메뉴는 같지만 분위기는 너무나도 다른 공간이었습니다.

  9. Favicon of https://mimic.tistory.com BlogIcon 미미씨 2009.02.02 23:44 신고 Modify/Delete Reply

    순간 토지의 주인공 "길상"이가 딱 떠올라버렸어요. 하하하;;; -_-
    약밥만드는법 배워서 저도 저렇게 찰지고 윤기난걸 만들어 볼라구요.

  10. Favicon of https://shower0420.tistory.com BlogIcon 소나기♪ 2009.02.03 20:41 신고 Modify/Delete Reply

    와 좋네요. 너무 깔끔해보입니다.
    차맛이 제대로 날듯합니다.ㅎㅎ

  11. Favicon of https://kimboram.com BlogIcon 긍정의 힘 2009.02.03 22:12 신고 Modify/Delete Reply

    봉천동이면 집에서도 가까운 편인데 찾아가봐야겠습니다. ^-^
    요즘 괜찮은 카페와 맛집에 또 푸~욱 빠졌습니다.

    이번 주말엔 시간을 내어 오이도에 다녀올 예정입니다! *^_^*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9.02.04 09:05 신고 Modify/Delete

      가까워서 다녀왔습니다. 책에 소개도 되고 해서~!
      주말에 좋은데 가십니다.
      아버님이 가끔 오이도에 가자고 했는데 다음에는 같이 가야겠습니다.

  12. Favicon of https://likejp.com BlogIcon 베쯔니 2009.02.04 22:09 신고 Modify/Delete Reply

    따뜻함이 느껴지는 곳이네요~

  13. Favicon of https://sosoilgi.tistory.com BlogIcon 시크릿걸 2009.02.05 00:58 신고 Modify/Delete Reply

    사찰에서 먹는 커피....특별한데요~~~
    내부사진도 보고싶네요 사진은 안되다니 아쉽기만...^^

  14. Favicon of https://hobaktoon.tistory.com BlogIcon 호박 2009.02.05 15:37 신고 Modify/Delete Reply

    간판만큼이나 내부도 아담하고 소박하고 깔꼼하네요^^
    차한잔 여유롭게 마시다 오고싶습니다.

    하늘이 구리구리한 목욜입니다. 비가오려나? (허리 투덕투덕~)
    일주일의 중간점 잘찍으시고요~ 오늘도 '봉마니' 받으시길요^^
    호박은 낮잠자러 뽈뽈뽈(왤케 벌써부터 춘곤증에 시달리져.. 아함~)

  15. Favicon of https://yasu.tistory.com BlogIcon Yasu 2009.02.07 00:13 신고 Modify/Delete Reply

    포근하고 조용하고 분위기 좋네요~^^

  16. Favicon of https://rapper1229.tistory.com BlogIcon tasha♡ 2009.03.02 13:52 신고 Modify/Delete Reply

    분위기 너무 좋네요.
    보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지는. ^^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