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일번지

작은旅行 2012.10.18 15:50

 

 

 

영광일번지

굴비 정식이 한 상 차려졌습니다. 처가에 가니 오랜 만에 얼굴 본 다며 처남 식구들과 함께 영광으로 향합니다.

소문이 난 가게인지라 휴일에 줄을 서는 진풍경을 봅니다.

넓은 장소를 갖고 있다 보니 관광버스로 단체 손님을 받을 정도의 여력이 되는 식당.

다른 가게는 빨간날은 휴무. 그래서 이곳이 붐비고 있었습니다.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더니 그닥입니다. 사위 얼굴 봐서 가자고 했는데 개인적으로 휘발유 태워가며 굳이 여기까지 50Km를 넘게 가지 않습니다. 남도 한정식의 특징이 반찬 가지수가 많습니다. 그 만큼 남겨서 버려지는 음식이 태반입니다.

제가 이런 가계를 가지 않는 이유입니다. 딱 질색입니다.

화려한 상차림에 눈이 커지지만 따져 보면 특별한 것은 없습니다.

 

 

 

 

'작은旅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운여해변과 왜목마을 그리고 꽃지해변  (0) 2016.02.24
영광일번지  (14) 2012.10.18
익어가는 가을  (6) 2012.10.17
상춘객으로 물든 경복궁  (12) 2012.04.16
격포항  (4) 2012.02.27
골목길의 아침  (10) 2011.10.08
Trackbacks 0 : Comments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