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어가는 가을

작은旅行 2012.10.17 16:39

 

 

 

검붉은 빛깔로 10월의 색깔을 담아내는 곶감

한가위 명절을 뒤로 하고 이제야 고향에 내려와 부모님을 뵙습니다. 얼굴에는 세월의 무게가 덧칠해진 것 같습니다.

낭만적으로 보이는 시골의 가을 풍경이라지만 무척 손이 많이 가는 작업입니다.

주렁주렁 매달린 걸 보니 가을은 가을 입니다. 어쩜 줄어드는 가을의 시간이 아쉽기도 합니다.

곧바로 계절을 뛰어넘어 겨울로 향하는 새벽의 쌀쌀함이 이 계절을 압도 합니다.

 

 

 

 

지붕 또는 처마 밑

이제 막 매달린 감이 곶감이 되기 위한 채비를 마치고 아침 저녁 서리를 맞아가야지요.

하얀 서리가 내릴 때쯤이면 휴대폰이 울릴 것 같습니다.

"집주소 불러라"...

 

 

 

짙은 그림자로가 마당의 오후를 점령합니다.

잠시 숨을 고르는 예초기. 한 여름에는 실력 발휘를 한 껏 했답니다.

가을의 휴식기에 접어 들고 조금 후면 창고에 모셔져 내년을 기약하지요.

 

'작은旅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운여해변과 왜목마을 그리고 꽃지해변  (0) 2016.02.24
영광일번지  (14) 2012.10.18
익어가는 가을  (6) 2012.10.17
상춘객으로 물든 경복궁  (12) 2012.04.16
격포항  (4) 2012.02.27
골목길의 아침  (10) 2011.10.08
Trackbacks 0 : Comments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