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진이 되라/강신장

칸의視線 2010. 7. 22. 13:50


군더더기 없이 적절한 예시가 마음을 사로잡아 손에서 책을 놓지 못하게 한다.
창조에 대한 내용으로 쉽게 설명하고 있다. 직장생활에서 저자의 경험이 응축되어 있다. 건축에서의 창조에 대한 내용을 접하면 손에 잡힐 듯 하면서 날아가 버리는 난해한 경험을 했었다. 하지만 여기서는 적절한 용어의 정리와 함께 사례가 가슴에 와 닿는다.  몰입하게 만드는 독창성이 있다. 책을 읽다 보면 부분적으로 아쉬운 부분이 있기 마련이다. 물론 나와 견해가 다를 수 있다라고 생각하고 넘어가는데 이 책은 이런 부분마져 허용하지 않았다.
삶의 분수령을 넘는 시점에서 읽는 이 책은 미래에 대한 방향타 역할을 한다. 지금까지 걸어온 자신의 길을 뒤돌아보게 한다. 왜 난 이런 생각을 하지 못했을까가 아닌 이렇게까지 고민해 봤나 하는 스스로에게 질문을 던지게 한다.
생각이 바뀌면 행동이 바뀌고 그리하여 삶이 바뀌게 되면 운명을 바꾸게 될 것이다. 부담스럽고 어렵게만 느껴지는 어휘 "창조" 
이 책을 읽는 동안에는 손에 잡히는 창조의 세계를 만날 것이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청앞  (10) 2010.07.25
번개, 천둥 & 폭우  (8) 2010.07.23
오리진이 되라/강신장  (2) 2010.07.22
무게의 압박  (12) 2010.07.19
책, 마음의 중심을 잡다  (12) 2010.07.18
장맛비  (16) 2010.07.17
Trackbacks 0 : Comments 2
  1. Favicon of http://irinda.net BlogIcon rinda 2010.07.25 23:46 신고 Modify/Delete Reply

    요즘 베스트셀러 중 하나이던데 읽으셨군요 ^^
    '군더더기 없는 적절한 예시'가 있다는 점이 무척 마음에 듭니다.
    이 책을 읽으면 저의 창조성이 채워질까요? ㅎㅎㅎ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10.07.26 00:56 신고 Modify/Delete

      창조는 신의 영역으로 생각하고 모방의 합성이 창조의 틈새 역할을 한다고 믿습니다.
      재밌는 내용에 몰입하여 하룻만에 마지막 페이지 숫자를 확인하였습니다. 실천할 때 창조가 빛을 발할 것입니다.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