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풍경을 담다

칸의視線 2011. 4. 27. 01:08
하늘을 쳐다 보거나 창밖을 잠시 주시한다거나 주위의 풍경에 가림막을 쳐놓고 지내는 요즘입니다. 뭔가 쫓기는 듯 하고 일요일이면 월요일의 바쁜 아침이 떠오르는 4월.
마지막 주가 중간을 넘어갑니다. 토요일에 계획한 일은 우천관계로 변동이 불가피하게 되었습니다. 
지난 번 하늘이 높은 봄날 휴일.
골목길을 거닐며 건축현장의 높은 담장을 담아 봅니다. 안에서는 쿵쾅거리는 소음이 가득하지만 담장 밖 세상은 잠시 나마 소리를 잊게 합니다.
알록달록한 담장의 색상에 자연스럽게 시선이 모아지네요.


 꽃이 피기가 무섭게 살랑거리는 바람에 우수수 잎이 떨어집니다.
순식간이죠. 때를 맞춰 개화한 벚꽃을 감상하는 일도 부지런하고 계획성이 있어야 가능함을 다시 한 번 깨닫습니다.


 

어느 아티스트가 락커를 들고 열심히 뿌리더니 재밌는 그림이 그려졌습니다.
한참 조명기구를 설치하고 그리는 장면을 카메라에 연신 담는 모습을 봤습니다.
이동식 사무실이지만 삭막함을 걷어내기 위해 페인트로 거친 모습을 숨기고 있나요? 발레파킹을 하는 직원을 위한 공간입니다. 옆의 파랑색 텐트와 비교 됩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폰4  (12) 2011.04.30
기계에 대하여  (4) 2011.04.29
일상의 풍경을 담다  (16) 2011.04.27
시간  (12) 2011.04.23
코끼리에게 날개 달아주기  (12) 2011.04.19
옷수선  (12) 2011.04.17
Trackbacks 0 : Comments 16
  1. Favicon of http://blog.paran.com/johan104 BlogIcon 작은소망 2011.04.27 06:35 Modify/Delete Reply

    꽃잎 떨어진 모습보니 왠지 모르게 쓸쓸해지는...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11.04.27 12:22 신고 Modify/Delete

      금새 떨어져 버리니 봄 기운을 느낄 틈도 없이 지나가는 것 같고, 빗물에 쓸려 내려가는 꽃잎을 보면 쓸쓸해지는건 저도 마찬가지 입니다.

  2. Favicon of http://angelroo.com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1.04.27 12:33 Modify/Delete Reply

    아~ 사진 너무 맘에 드네요...
    봄날은 간다...라는 말이 떠오릅니다.

  3. Favicon of https://bkyyb.tistory.com BlogIcon 보기다 2011.04.27 17:25 신고 Modify/Delete Reply

    봄이 너무 빨리 지나고 있는 듯 해요.
    봄기운 느낄 새도 없이 더웠다 추웠다 도통 종잡을 수 없는 날씨니...
    감기 조심하세요~

  4. Favicon of http://Raycat.net BlogIcon Raycat 2011.04.27 20:05 Modify/Delete Reply

    벽면이 알록달록하니 이쁘네요.

  5. Favicon of https://moro.tistory.com BlogIcon MORO 2011.04.27 22:50 신고 Modify/Delete Reply

    꽃비가 길을 수 놓았군요..;)

  6. Favicon of https://plustwo.tistory.com BlogIcon PLUSTWO 2011.04.28 13:26 신고 Modify/Delete Reply

    주말에 여행계획 예약했는데... 비소식있지만 강행군 하기로 했습니다
    일기예보 이변이 일어나기만을...ㅎㅎ

  7. Favicon of https://photopark.tistory.com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1.04.29 11:43 신고 Modify/Delete Reply

    봄은 이렇듯 지나가는것 같네요...
    주말 비 소식으로, 저도 이번주에는 방콕하렵니다.^^

  8. Favicon of https://mindeater.tistory.com BlogIcon MindEater™ 2011.04.30 13:37 신고 Modify/Delete Reply

    참 신기해요. 저 그래피티가 있고 없고가 하늘과 땅차이니 말이죠.
    그래서 아트(?)가 중요하구나 싶기도 하고 말이죠..^^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11.04.30 13:44 신고 Modify/Delete

      예술은 생활속에 스며들었을때 지속가능한 생명력을 담보할 수 있습니다.
      현실과 유리된 예술은 그들만의 리그일 뿐.
      그래서 홍대 앞 담장의 그래피티가 가슴에 와닿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