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4

칸의視線 2011.04.30 13:36
이어폰으로 Mp3 듣는 것을 선호하지 않습니다.
날이서지 않고 깎여서 개성없는 밋밋한 소리가 머리를 아프게 합니다. 되도록이면 스피커를 통해 감상을 합니다.
디지털 사운드의 한계를 봤지만 대세에 밀린 아날로그의 생명력으로 인해 CD를 자주 듣습니다. CD나 MP3나 도토리 키재기. 지금은 어느 정도 발전했는지 가늠하기가 어렵습니다.
디지털의 편리함. 참으로 떨치기 어려운 부분입니다.
이것 때문에 다른 모든 불편함을 감수하고 선택합니다. 디지털 소스를 AV엠프에서 증폭시켜 스피커로 듣기위해  3.5 Stereo to 2RCA Y-Type 분기형 케이블을 구입합니다. 가격도 천차만별 입니다. 싸구려에서 고급형까지 30배 가량의 가격차이를 보입니다. 일본산 카나레를 사용하고 싶었으나 태생적인 한계가 있는 디지털 사운드에 투자하는 것은 과다하다는 결론을 내리고 중간선에서 합의를 봅니다. 이어폰을 통해서는 한 시간 이상 듣기가 거북함을 느낍니다. 지하철에서 다른 소음과 섞여 갈수록 볼륨을 높이다 보면 두통을 동반하게 합니다. 그렇다 하더라도 이제 발매되는 모든 음반은 디지털을 기반으로 출시가 되어 선택의 여지가 없습니다. 좀더 오래 듣기 위해 케이블을 준비했는데 소리의 자연스러움은 빨리 잊어야 하고 대신 조작의 간편함만을 느낍니다. 간만에 HDD에 갇혀 있던 디지털 음원을 공간에 뿌려봅니다. 날선 아날로그 사운드가 자꾸만 그립습니다.


 베터리 소비가 많아 오래 들으려면 아예 전원을 연결하여 확실하게 돌리고 있습니다. 옆지기의 아이폰에 담긴 수록곡이 많아 한 번 들어보는데 언제 끝날지 모릅니다. 도대체 몇곡이 담겨 있는지. 여하튼 디지털이 편리합니다. 수천곡을 간단하게 들고 다니며 손쉽게 감상할 수 있는 시대가 빨리 도래했습니다.


소리가 밋밋하다 보니 AV앰프의 여러가지 SOUND MODE 를 적용해 봤지만 기대 이하입니다. 스트레이트 사운드와는 조금은 차별화된 소리를 쏟아내지만 간편함으로 만족하렵니다. 비오는 주말과 휴일 행복하게 보내십시요.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페 ido_합정동 410-10  (8) 2011.05.06
홍대 앞에서  (14) 2011.05.03
아이폰4  (12) 2011.04.30
기계에 대하여  (4) 2011.04.29
일상의 풍경을 담다  (16) 2011.04.27
시간  (12) 2011.04.23
Trackbacks 0 : Comments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