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꽃

칸의視線 2012.02.22 21:41



모 대학 졸업식날 무척 추운 아침을 견디고 따뜻한 방에 들어오니 시들시들. 마이너스의 수은주가 힘들었나 봅니다.
오늘은 봄날을 연상하리 만큼 햇살이 반짝했지요..봄이 머지 않았습니다.
올라간 기온 만큼이나 다음의 장미꽃은 생생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른 사각프레임  (6) 2012.02.28
변산반도 횟집  (4) 2012.02.27
장미꽃  (6) 2012.02.22
메츠 파워팩  (4) 2012.02.21
전라도식 팥칼국수  (6) 2012.02.21
이웃블로거 키키보사 청첩장  (8) 2012.02.18
tags : , , ,
Trackbacks 0 : Comments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