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이웃 굿네이버스

칸의視線 2011.07.07 22:29
Good Neighbors
작지만 후원금을 다섯 해 동안 보내줘서 고맙다는 엽서가 왔습니다. 5년전 기억을 되짚어 보지만 전혀 떠오르지를 않습니다. 아내가 시작했다는 얘기만 들었고 계속해서 자동이체 내용을 알려주는 고지서가 우편함에 꽂혀있었습니다. 그 시간이 5년. 나눔의 실천이 거창하게 들리지만 작은 후원금이 어린이들에게 도움이 되었다니 다행입니다. 여기에 소개를 했으니 중단할 수는 없고 지속적으로 이어가도록 하겠습니다. 멋진 디자인과 녹색의 편안함이 시야에 들어와 찰칵하고 디지털로 담았습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상봉역  (9) 2011.07.12
비오는 날  (10) 2011.07.08
좋은이웃 굿네이버스  (4) 2011.07.07
다시 한 번 광화문을  (6) 2011.07.06
광화문을 바라보며  (7) 2011.07.04
Dutch IceCoffee  (12) 2011.07.02
Trackbacks 0 : Comments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