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비게이션

칸의視線 2008. 4. 12. 00:33
울 마나님의 작명으로 일명 高氏 아저씨(학창시절에는 高군) + 네비게이션의 합체란다.
차를 끌고 어디를 갈라치면 고비게이션을 작동시켜야 한다. 오나전 아나로그이다. 즉 지도 그리기 별수 없지요. 목적지 찾아가려면 네이게이션을 작동시키건 도로교통망이 표현된 지도건 둘 중 하나는 있어야 합니다.
하지만 저는 지도를 더 선호합니다. 이유는 기계에 자꾸 의존을 하다보니 정말 배터리 떨어지면 어떻게 되지 하고 생각하면 눈앞이 캄캄해집니다. 그리하여 서울 상경 초기에는 지하철을 타지 않고 일부러 버스를 타고 다녔습니다. 일종의 훈련이지요 지금도 제 차에는 흔하디 흔한 네비 없습니다. 하지만 보험가입시 받았던 지도책은 있습니다. 서울근교 경기도에 갈때는 요사이 네이버 지도를 출력해서 보고 다닙니다. 주위 사람들로 부터 자주 듣는 말이 어쩜 그리도 목적지를 잘 찾아갈 수 있느냐고 물어봅니다. 훈련과 나름의 감각이 더해서 지금의 결과를 얻는 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100% 다 찾아가는 것은 아닙니다. 고비게이션도 삑사리가 날 때도 있습니다. 네비에 에러가 뜬 것이죠. 이 계통의 일을 하다보면 자연스럽게 주소와 번지에 익숙해지고 지적도 등등의 서류를 발급하는 일은 부지기수 입니다. 즉 지도를 읽어야 하니까요? 다시말하면 도시를 이해해야 합니다. 도시 이야기가 나와서 잠깐 언급을 하자면 지금도 케빈 린치(Kevin Lynch)의 都市의 像(The Image of City)에서 제시하는 도시 구성요소의 5가지를 가지고 적용해 보면 쉽게 이해가 됩니다. 얼마전 대림동에서 안산을 찾아갈 때 동생에게 잠깐 약도를 부탁했더니 이렇게 그려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서의 포인트는 마지막 고가도로를 건너서 다리를 건넌 다음 바로 우회전을 하여 U턴을 해야 한답니다. 설명만 듣고 보니 참 난감했습니다. 더이상의 설명을 들어도 입력이 안될것 같아서 대강 위의 약도에 메모를 했습니다.  이렇게 가는 길이 가장 빠르다고 하니 다른 방법이 있겠습니까? 가야지요. 이야기 해준대로 따라가보니 조금만 한눈을 팔았다가는 놓치기가 쉬웠습니다. 안테나를 바짝 세우고 메모한 지형 지물과 이정표가 되는 건물을 확인하면서 악셀레이터를 밟았습니다. 결론은 시원하게 목적지에 도착했습니다. 그리고 아내와 둘이서 박수를 짝짝짝~! 이런 작은 즐거움을 느끼다 보니 탄력이 붙은것 같습니다. 기계에만 기대지 마시고 한 번 도전을 해보시겠습니까? 아주 재밌습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빅꾸리 시마스까?  (10) 2008.04.15
마포아트센터_서혜경과 코리안심포니  (10) 2008.04.13
고비게이션  (14) 2008.04.12
"매"군 납시오~!  (30) 2008.04.09
감기에 콜록~!  (24) 2008.04.06
살아있는 실의 힘_생나또  (28) 2008.04.01
Trackbacks 0 : Comments 14
  1. Favicon of http://hazels.tistory.com BlogIcon 헤이즐 2008.04.12 01:11 신고 Modify/Delete Reply

    고비게이션, 성능 떨어지지 않도록 자주 작동 및 업그레이드 해주셔야죠? ^^

  2. Favicon of https://hobaktoon.tistory.com BlogIcon 호박 2008.04.12 11:42 신고 Modify/Delete Reply

    요즘은 '네비'양하고도 말을하고.. '밥통'양하고도 말을하는 세상이 왔쎄여^^a
    참 좋~~~~~~~~~~~~~~~~~~~~~~~~~~~~~~은 세상! 만쉐이^^;

    근데 "그 길말고 더 죤길 좀 갈챠줘~"하면 "넵!"하고 대답하는 '네비군'이 나왔으면 좋겠어연..
    (혼자 뭔 뚱딴지같은 소리임밍?? ㅋㅋ) <--- 길치인거 자랑하는거임! >.<

    완전 캐싱싱 주말&휴일 보내세요~ 투어님(배꼽인샤~)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4.12 12:00 신고 Modify/Delete

      네비가 갈챠주는 길이라는게 교통체증, 도로사정 뭐 이런것 완전무시
      젤 짧은 길로만 안내를 하는 바람에 황당사건이 있었습니다. 네비가 삑사리 뜨면 바로 전원 OFF 모드로 들어갑니다. 일단 죽이고 살리는 시스템으로 새로운 길을 알려주기도 합니다.
      "호박"님도 우중충한 하늘 확 벗겨버리고 파란 주말 보내십시요.

  3. Favicon of https://cactus0.tistory.com BlogIcon 선인장s 2008.04.13 10:46 신고 Modify/Delete Reply

    저는 면허는 있는데, 차가 없어서^^;
    그렇지만 길하나는 기가막히게 잘 찾는답니다. 아직 도로 상황까지는 모르지만.
    어렸을때부터 호기심이 많아서 동네 버스노선은 다 외우고 다니고, 서울 지역의 지리는 거의 다 알고 있게 되었어요-
    나름 "관찰력"이랄까요 ㅎㅎ

    복잡한 곳이라도 한번 가본길은 기억해낼수 있고, 초행길도 잘 찾아간다고 해서.
    친구들이 많이 놀래더라구요 ㅎㅎ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4.13 11:05 신고 Modify/Delete

      도시건축가 김진애 선생님은 "건축을 아는 가장 좋은 방법은 도시를 아는 것이다. 도시를 아는 가장 좋은 방법은 길을 잃어보는 것이다"라고 책에서 얘기하고 수시로 하는 말이랍니다.
      "호기심"이 많은 것도 저의 일부분 입니다.
      추리소설의 탐정이 된 것처럼 지도를 펼치고 목적지를 찾아가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4. Favicon of https://poby0824.tistory.com BlogIcon poby 2008.04.13 23:33 신고 Modify/Delete Reply

    포비게이션은 종종 고장나서 난감하다지요. ㅡ.ㅡ;ㅋ

  5. Favicon of https://purepure.tistory.com BlogIcon 고군 2008.04.14 09:33 신고 Modify/Delete Reply

    저렇게 그려줄 정도가 된다면 근처 지리는 훤히 꿰뚫고 있어야 하겠네요^^
    네비게이션이 없었을때 지도하나와 이정표를 보고 찾아가곤 했었는데..그때는 어떻게 잘 찾아갔는지 모르겠어요.
    오히려 네비에 의존해서 찾아갈때 한골목씩 잘못 들어가는 경우가 많은거 같아요 ㅎㅎ.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4.15 17:32 신고 Modify/Delete

      동생이 그 동네에 거주하고 있어서 설명을 해준 것이고 지도는 제가 그렸습니다. 주요 포인트를 찍어 달라고 했고 이정표를 삼을 만한 건물에 빨간색으로 도배를 했습니다.

  6. Favicon of http://brony.tistory.com BlogIcon 긍정의 힘 2008.04.15 03:00 신고 Modify/Delete Reply

    순간 이 글을 보면서 무슨 아이디어만 생기면 메모지에 적는 저의 친구가 떠올랐습니다. ^^
    요즘 신기한 네비게이션이 많던데 어쩔덴 사람보다 더 못찾더라구요~>_<;;
    아날로그 설명이 그립습니다.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4.15 17:34 신고 Modify/Delete

      지리정보체계가 미흡한 대한민국에서는 프로그램의 디테일이 약합니다.
      모양은 그럴싸 한데 양파 껍질 벗기듯이 이거 저거 따져보면 미안하지만 엉터리가 많습니다.
      요즘은 많이 나아졌으리라 믿고 있답니다.

  7. Favicon of https://echo7995.tistory.com BlogIcon 에코♡ 2008.04.15 17:46 신고 Modify/Delete Reply

    고비게이션 훌륭합니다^^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