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성의 분출구_블로그

칸의視線 2008. 5. 4. 00:07

사용자 삽입 이미지
  
   끓어 오르는 혈기에 식식거리며 잠시 호흡을 가다듬고 감성이라는 이름으로 포장하여 블로그에 쏟아낸다. 그래서 쉽게 한 꼭지를 풀어나가는 것 같다. 일상의 사소한 꼬투리를 붙잡고 실타래 풀어가듯이 뜨거운 감정을 토해내고 있는 지도 모른다. 내 스스로에게 자문해 본다. 뭔가 심사가 뒤틀리거나 분기탱천 하는 일이 있지만 어른이라는 미명 아래 참고, 흥분한 마음을 가라 앉히는 시간을 갖는다. 그래서 감정 조율용으로 구입하는 책이 늘어만 갔다. 밥벌이에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어찌보면 쓸데 없는 책이라고 폄하 하면 안되겠지요. 존재의 이유는 누구에게나 있습니다.

   남들이 하는 블로그가 멋져 보이기도 하고 나도 운영해 볼까 하는 호기심을 가지고 있던 차에 지인의 권유로 블로그는 시작되었다. 글을 쓰다 보니 이게 마음의 수위 조절에는 이 만한 것이 없다는 것을 스스로 발견하면서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쳇바퀴처럼 돌아가는 일상이지만 그 사이 사이에는 크고 작은 많은 일들이 일어나고 소멸해 간다. 그 한 단면을 노출시키는 작업이 블로그에 포스팅하는 일이다. 매일 매일 저녁 초등학생처럼 그림 일기가 그럴 듯한 포토에세이로 둔갑하기도 하고 가끔은 사진 일기가 되기도 한다. 세상속에 말로 하지 못하는 이야기를 글, 사진, 동영상을 통해 소통하고자 하는 도구로 삼고 있는 것이다. 내가 세상에 보내는 메시지.

   이렇게 자판을 두드리고 문장을 이어나가면 스트레스 받는 세상사가 스스르 풀려나간다. 마음이 너그러워 지는 과정을 포스팅으로 대신하는 것이다. 이 역시 즐겁지 아니한가? 나에게는 참으로 저비용으로 고효율을 자랑하는 방법이다. 블로깅을 지속적으로 사모하기로 했다. 피곤하다는 핑계로 잠시 마음을 접기도 하지만 그래도 재밌다. 어느 순간부터 프로젝트처럼 시리즈용 포스팅을 구상했고 골격이 갖춰졌다. 움직이면 된다. 행동하는 속도가 생각하는 속도와 일치하는 순간 묵직한 글쓰기를 마무리 할 수 있을 것 같다. 반면에 시간과 휘발유가 소요된다. 그래야 영양가 있는 포스팅을 계속 이어 나갈 수 있을 것이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코드를 맞추다  (8) 2008.05.11
조개구이와 칼국수  (26) 2008.05.05
감성의 분출구_블로그  (11) 2008.05.04
사소한 것  (6) 2008.05.03
희망시장_홍대앞  (28) 2008.04.28
빨간날의 간식  (22) 2008.04.27
Trackbacks 0 : Comments 11
  1.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08.05.04 01:15 신고 Modify/Delete Reply

    그렇군요... 저도 어쩌면 비슷한지도...
    이래저래 잡다하게 되었지만 용도별로 분류하기도 머 ㅡㅡ;;;;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5.04 18:35 신고 Modify/Delete

      서서히 안정화되면 처음의 생각처럼 밀고 나갈려고 합니다. 그렇다고 일상의 흔적이 사라지는 것은 아닙니다.
      건축 역시 삶의 일부로 밀접하게 궤도를 달리고 있으니까요.

  2. Favicon of https://shower0420.tistory.com BlogIcon 소나기♪ 2008.05.04 16:24 신고 Modify/Delete Reply

    우옷 기대가 됩니다.
    휘봘유가 소요 된다는 것은 여행을 의미하는 것입니까?
    전국투어^^
    기대가 되는 군요. 프로젝트!

  3. Favicon of https://kikibossa.tistory.com BlogIcon BOSSA LEE 2008.05.06 01:13 신고 Modify/Delete Reply

    역시 많은 부분 공감하고 갑니다.
    블로그는 이런 것이어야 하는데 말이죠. ^-^

    프로젝트 기대하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5.06 01:32 신고 Modify/Delete

      프로젝트를 위해서 지역별로 나눠보고 있습니다.
      개성이 없으면 과감하게 건네 뜁니다.
      경제력이 받쳐준다면 해외도 성큼 나갔다 와야 하는데 아쉽습니다. 그렇지만 기회가 있을 것으로 믿고 있는 1人.

    • Favicon of https://kikibossa.tistory.com BlogIcon BOSSA LEE 2008.05.06 14:49 신고 Modify/Delete

      해외 특파원으로 저를 보내주십시요. ^-^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5.06 21:51 신고 Modify/Delete

      해외로 같이 나가보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오른쪽 동네 도쿄 가볼곳이 참 많습니다.

  4. Favicon of https://zzangku.com BlogIcon 보거(輔車) 2008.05.06 01:28 신고 Modify/Delete Reply

    언제나 멋진 포스팅을 하시는 분들 보면 부러움을 감출길이 없습니다.
    저처럼 글솜씨 없고 만사를 쉽게 지나쳐 버리는 그런 스타일의 사람에게는
    간단한 몇글자를 적는데도 다시한번 생각하게 만들어 주니
    되돌아봄의 기회가 되는것이 블로그인것 같습니다.

    기존 운영중이던 개인홈페이지는 찬밥이 되어 버리고 포스팅을 할 꺼리를 찾지 못한 날 역시도
    버릇처럼 각 블로그를 기웃거리게 됩니다. ^&^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5.06 01:35 신고 Modify/Delete

      자꾸 적다보니 적당하게 요령도 생기고 그래서 부족하다 싶으면 남의 블로그도 열심히 방문하고 있습니다.
      내공이 밑바닥 수준이니 그저 읽고 보고 셔터를 누르고 가끔은 생쑈를 합니다.
      긍정적으로 봐주셔셔 고맙습니다. 좀더 정성을 다하는 계기가 되도록 마음가짐을 올바로 세우겠습니다.

  5. Favicon of http://waterstreet.tistory.com BlogIcon kisworld 2008.05.20 18:14 Modify/Delete Reply

    영양가 있는 포스팅은.. 여러사람들에게 에너지를 공급하지만....

    가장 큰 에너지 충전은 작성자에게 돌아오더라구요.. 블로깅의 매력인듯 합니다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