붐비는 토요일의 남대문시장

칸의視線 2011. 3. 27. 16:33
구입할 물건이 있다며 옆지기가 남대문에 가자고 합니다.
물건을 들고 따라다니는 짐돌이..비닐 쇼핑가방에 몇 개 담지 않았는데 오래 돌아다니니 어께가 무너져 내리는 줄 알았답니다. 일본 대지진의 여파의 충격이 여기서도 그대로 노출 됩니다. 현격하게 일본인의 발길이 줄었습니다. "힘내라 일본"이 적힌 플래카드가 마음을 아프게 합니다. 도쿄에 친적이 거주하고 계시는데 무사하다는 전화 통화만 했었지요. 길거리 가판대가 새로 디자인 되어 심플하고 기능적이었고 통일감이 있어 좋았습니다.
누가 디자인 했는지 갑자기 궁금해 졌습니다.

수제핫바/ 아내가 좋아하는 길거리표 아이템. 참새가 방앗간 앞을 그냥 지나치지 못하죠. 만드는 과정이 조금은 위생적이지 못한 모습을 풍깁니다. 그래서 저는 왠만하면 그냥 통과. 하지만 여전히 사람들은 줄을 섭니다.



손칼국수/ 입구에 그릇이 잔뜩 쌓여져 있는 가게. 가뜩이나 좁은데  바로 앞에 떡볶이 가판대에서 펼쳐놓은 간이 의자들로 너무 비좁았습니다. 짜증이 훅하고 올라옵니다. 누가 이런식으로 통행로에 가판대를 펼치는 것 까지는 이해가 가는데 비치 파라솔을 세우고 간이 식탁에 의자까지..통행하는데 너무 불편하여 다시 오고 싶지 않을 정도 였습니다.
그래도 늦은 점심을 먹기 위해 입장..메뉴는 선택의 여지가 없었고 손칼국수. 그런데 서비스로 냉면이 함께 나옵니다. 아내는 양이 많다고 말했지만 저는 딱 좋았습니다. 개인적으로 밀가루 음식을 선호하는 편이 아닙니다. 만두, 칼국수 보다는 밥을 좋아합니다. 하지만 별식으로 가끔 먹기도 합니다.


남대문시장/ 시장은 여전히 활기차 보이지만 예전만 못합니다. 피부에 와닿습니다. 물건을 구입하러 숭례문 지하상가를 갔는데 토요일 오후지만 그렇게 붐비지는 않고 돌아다닐 만 했답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알록달록한 사탕  (6) 2011.04.02
밑줄을 긋다  (10) 2011.03.30
붐비는 토요일의 남대문시장  (22) 2011.03.27
바닷바람을 맞이하다_여수  (10) 2011.03.26
파스쿠치  (18) 2011.03.20
보이지 않는 차이_연준혁, 한상복  (12) 2011.03.15
Trackbacks 0 : Comments 22
  1. Favicon of http://Raycat.net BlogIcon Raycat 2011.03.27 17:11 Modify/Delete Reply

    저 수제 핫바가 진짜 맛있는건데 말이죠. :)

  2. Favicon of https://minsb.tistory.com BlogIcon MinsB 2011.03.27 19:57 신고 Modify/Delete Reply

    꿀꺽......쩝..ㅎㅎㅎㅎ군침돕니다 정말...ㅎㅎ

  3. Favicon of http://angelroo.com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1.03.28 12:21 Modify/Delete Reply

    시장표 , 길거리표 음식 정말 좋아하는데...
    생각만 해도 군침이 꿀꺽...

  4. Favicon of https://plustwo.tistory.com BlogIcon PLUSTWO 2011.03.28 16:34 신고 Modify/Delete Reply

    저 칼국수집 가끔 가는 집입니다...
    좁아서 불편하긴 하지만 맛때문에 용서가 되더라구요..ㅎㅎ

  5. Favicon of https://rubygarden.tistory.com BlogIcon 루비™ 2011.03.28 23:11 신고 Modify/Delete Reply

    앗....수제핫바..
    정말 맛나 보입니다.
    우리 동네에는 왜 안 팔지...ㅠㅠ

  6. Favicon of https://photopark.tistory.com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1.03.29 01:06 신고 Modify/Delete Reply

    시잔 풍경이 정겹군요...
    맛있는 수제 핫바가 눈에 자꾸만 들어오네요.ㅎㅎ

  7. Favicon of https://dogguli.net BlogIcon 도꾸리 2011.03.29 10:01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내도 수제핫바와 칼국수 넘 좋아하더군요.
    아이가 생기며 조금 편한 자리를 찾게되면서 다시 가보기가 쉽지 않아서 아쉬울뿐~~
    오랜만에 한국 먹거리 구경해서 넘 좋네요~~

  8. Favicon of https://loveyo.tistory.com BlogIcon 파워뽐뿌걸 2011.03.29 16:43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 핫바 항상 줄이 길던데 맛있겠어요.

  9. Favicon of https://kimboram.com BlogIcon 긍정의 힘 2011.03.31 10:01 신고 Modify/Delete Reply

    전 명동 갈 때마다 항상 핫바를 사먹을까말까, 호떡을 사먹을까말까 고민하는데...
    냄새 때문에 눈이 @_@ 뿅~

  10. Favicon of https://bkyyb.tistory.com BlogIcon 보기다 2011.03.31 11:37 신고 Modify/Delete Reply

    재래시장을 돌아다녀보면 요즘 경기가 어떻게 흘러가는지를 대충 알 수 있는데 말이죠.
    칼국수에 냉면이 딸려나오다니 정말 마음에 듭니다.
    맛도 맛이지만 일단 푸짐해야 식욕이 막 생기는 타입이라서요~^^

  11. Favicon of https://pang2love.tistory.com BlogIcon 황팽 2011.04.08 17:56 신고 Modify/Delete Reply

    수입상가까지 오셨으면 한 번 들르시지. ㅋㅋㅋ
    초딩 때 가본 남대문은 그야말로 발디딜틈이 없었던 기억이 나요.
    제가 남대문으로 들어와서 그런지 요즘 사람 정말 없어요.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11.04.08 20:35 신고 Modify/Delete

      미처 거기까지는 생각을 못했습니다.
      꼭 기억했다가 남대문 상가에 갈 일이 있으면 방문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즐거운 주말 되십시요..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