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싼타

칸의視線 2012.01.15 11:52



세월 앞에 장사 없다고 요크셔테리어 "싼타"의 최근 모습.
여의도에서 계속해서 살아오다 보니 자연스럽게 여의도싼타로 부른다. 물론 나만 그렇다. 사연인즉 아내의 외숙댁에서 오랜 기간 동안 함께하고 있는 반려동물 옆지기가 이뻐하는 강아지도 아닌 강쥐다. 내 기억으로 13년이 넘었다. 사람 나이로 치면 왕할머니다. 새끼를 낳았다면 고조할머니 레벨이다.
3년 만에 보는 싼타의 모습은 한 눈에 봐도 이제 이별을 준비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한쪽 눈은 백내장으로 시력을 잃은 듯 하고 오른쪽 눈도 조금씩 나타나고 있다. 콧등과 털도 윤기가 없고 새치처럼 흰 털이 많이 보인다. 

 

암컷인데 유두에 커다란 혹이 생겨 안타까움을 더한다. 수술을 할 수 있으나 고령으로 마취에서 깨어나지 못하는 경우가 있어 그대로 있다. 사촌동생이 동물병원에 가서 검사를 내린 결론. 사진에는 안 보이지만 발톱의 끝이 여기저기 깨져 있었다. 짖는 것도 시원스럽지 못하다.  지정된 장소에서 대소변도 잘 가리고  가족이 퇴근해서 집에오면 그 누구보다도 반기며 가족의 사랑을 듬뿍 받고 생활한 산타. 여전히 귀여움을 독차지하고 있지만 어제의 모습은 이별을 떠올리기에 충분했다. 비록 말 못하는 강아지이지만 고통스럽게 보인다. 널 아끼는 가족이 곁에 있으니 이 세상에 있는 그 날 까지 행복하게 잘 지내렴..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용산가족공원과 국립중앙박물관  (10) 2012.01.16
미 마드레  (12) 2012.01.15
여의도 싼타  (6) 2012.01.15
매일매일 영어소원, 파멜라&로즈메리  (2) 2012.01.13
설날에 연하카드를  (6) 2012.01.12
일상의 기록  (0) 2012.01.10
Trackbacks 0 : Comments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