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미플루_Tamiflu

칸의視線 2009.08.26 00:59
파일:Tamiflu.JPG


동생의 전화.
다급한 목소리가 수화기 넘어로 흘러나온다. 사태가 심각하다 보니 휴대폰을 든다고 한다.
정부의 일관성 없는 대책에 답답하고 신뢰를 잃어버렸다고 쏟아낸다. 불만을 토로하기에는 전염의 정도가 상상 이상이다고 말한다. 
일단 개인 위생관리를 철저하게 해달라고 한다.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상황이 발생해서 그런지 적쟎은 충격을 받는다. 
신문을 펼치니 역시나 가슴이 답답해진다. 예방차원에서 타미플루 구입 자체도 어렵다. 신종플루로 확인하는 것도 시간이 걸리는데 이 시간에 문제다. 퍼져나가는 속도가 빠르다 보니 발견을 했을 때는 Game Over(?)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소에 가지 말아야 하는데 고민이다. 당장 내일 KTX 추석열차 예매일인데 많은 사람과 부딪치는 것은 분명한 상황. 어머니는 추석당일 보다는 전후로 내려오라고 한다. 사태가 이러하니 며칠전 취소한 아버님의 고희연이 다행스럽게 여겨진다. 물론 부친의 분명한 의사전달로 STOP. 삼남매의 설득에도 불구하고 취소.. 이 행사 역시 인원이 가볍게 70명 정도. 이래 저래 신종플루 때문에 활동에 어려움이 불보듯 훤하다. 가을로 접어들면 더욱 기승을 부린다고 하니 걱정이다. 점심도 도시락을 준비할까 하는 생각에 이른다.
비상이다. 심각성의 농도가 짙어지고 있다. 대안이 불투명하다 보니 불안하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Java City_이수  (16) 2009.08.28
50.8  (12) 2009.08.27
타미플루_Tamiflu  (14) 2009.08.26
DAUM Freebird 회원과 함께  (29) 2009.08.16
필름, 아련한 추억을 따라서  (26) 2009.08.12
광화문광장  (10) 2009.08.09
Trackbacks 0 : Comments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