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노아 포토에세이 출판기념 전시회

칸의視線 2008. 3. 24. 22:54

박노아 "에코체임버" 포토에세이 출판기념 전시회를 다녀오다.

장소는 홍대 앞에서 극동방송 방향으로 내려가다 보면 삼거리 포차앞에 위치한  "W8"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흑백 사진이 벽에 테두리도 없이 가벼운 몸을 하고 하얀 벽에 안착한다. 부담스럽지 않은 크기로 관객의 주목을 받는다.  괜찮은 아이디어다. 전시회하면 부담스러운 액자에 목에 기브스를 착용한 것처럼 벽의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지 않는가? 그렇지만 여기서는 오직 흑백프린트만이 하얀 벽을 부분 부분 가리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백 조차도 여름의 지중해를 연상 시킬만큼 시원하다. 순백의 벽이 흑백 사진과 상큼한 만남이 있다.
굳이 격식을 갖추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시선이 벽을 향하게 한다. 사이 사이의 틈새가 깔끔하게 보인다. 살짝 더워지는 수은주 탓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대편 좌석의 벽에도 흑백이 걸려 있다. 모니터에서 보는 것과는 질감이 다르다. 훨씬 부드럽고 밀도가 있는 회색이 자연스럽게 퍼져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과 사진 "박노아" <ECHO CHAMBER_당신이 있는 방>

사진은 흑백이 아닌 회색의 흐름을 보는 듯 자연스럽게 인화지에 펼쳐진다. 글과 사진은 잘 어울리고 섬세한 표현력에 감탄할 따름이다. 일상의 기록처럼 페이지는 회색으로 자신의 정체성을 확인하고 있다. 이래서 Black & White인가? 노출계만 고쳐지면 흑백 필름에 도전해 보고자 하는 마음이 조금씩 또아리를 틀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군가의 꽃바구니가 포토에세이의 출간을 축하하고자 자리를 잡았다. "사진전을 축하합니다. "티스토리" 라는 선명한 글씨가 반짝인다. 회색의 틈바구니에서 컬러풀한 꽃잎이 도드라지게 보인다. 그래 봄이다. 봄.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딸기_때 이른 여름의 신호  (30) 2008.03.27
옷가게_Malibu  (12) 2008.03.25
박노아 포토에세이 출판기념 전시회  (10) 2008.03.24
Viva Rodrigo_무라지 카오리(村治 佳織)  (20) 2008.03.23
Magnolia Lymos_갤러리 라이트박스_상수동  (6) 2008.03.23
전용주차장  (12) 2008.03.20
Trackbacks 1 : Comments 10
  1. Favicon of https://hazels.tistory.com BlogIcon 헤이즐 2008.03.25 10:59 신고 Modify/Delete Reply

    일상적인 공간을 이용한 작은 전시회. 와인 한잔 마시며 사진을 보게되면 멋지겠지요...

  2. Favicon of https://micegrey.tistory.com BlogIcon 박노아 2008.03.25 13:06 신고 Modify/Delete Reply

    안녕하세요, 박노아입니다.
    전시 잘 보시고 오셨군요. 귀중한 시간, 진지하게 나누어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사진도 잘 촬영하여 주셨고,
    다른 분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칸님의 기록을 탐방기로 제 블로그에 올려보았습니다.
    허락하여 주시리라 생각하고 하였으나 원치 않으시면 알려주십시오.

    뉴욕과 서울이 이렇게 연결될 수 있다는 것...
    그리고 홍대앞의 어느 공간에서 만날 수 있다는 것... 신기하고 흐뭇합니다.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3.25 21:05 신고 Modify/Delete

      "박노아"님 저의 블로그 방문을 감사드립니다. 뜻밖의 댓글에 살짝 놀랐습니다. 저의 답사기가 다른 분들의 이해를 돕는다면 박노아님 블로그에 올려주십시요. 에세이는 차분하게 읽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온라인에서 작가와의 만남 좋은 추억으로 간직하겠으며, 앞으로도 기억에 남는 사진 부탁드립니다.

  3. Favicon of https://echo7995.tistory.com BlogIcon 에코♡ 2008.03.25 17:02 신고 Modify/Delete Reply

    왠지 책 제목이 ㅋㅋ 제이름과 친근해서 ㅋㅋ 더 관심가는

  4. Favicon of https://purepure.tistory.com BlogIcon 고군 2008.03.25 20:22 신고 Modify/Delete Reply

    이국적인 흑백사진들이네요^^
    아담해 보이는 전시회...저도 제 친구들에게 이런전시회를 마련해서 보여주고 싶은것이 있는데 잘될지..모르겠네요^^;

  5. Favicon of http://www.ezina.co.kr BlogIcon ezina 2008.03.26 18:25 Modify/Delete Reply

    와 노아님 전시회 다녀오셨군요. 저도 책보니까 더 가고 싶어지더라구요. 사진들이 너무 좋아서...
    그런데 갤러리랑 와인바가 같이 있는 공간인가요?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8.03.26 18:48 신고 Modify/Delete

      와인바의 하얀 벽에 사진이 걸려 있습니다. 와인 OR 피자도 함께 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그 장소 자체로 보자면 햐얀 벽과 실루엣이 보이는 하얀 커튼이 로맨틱한 분위기를 자아냅니다.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