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여성으로 산다는 것

칸의視線 2009.08.04 08:25
옆지기의 갑작스런 일정 변경으로 휴가 아닌 휴가를 다녀왔습니다. 아직 저의 여름 휴가는 남아 있습니다.
잠시 부모님이 계시는 함평으로 내려갔지요. 아픈 무릎 때문에 힘겨워 하시는 모습만 보고 와서 맘이 개운치 못합니다. 누구에게 믿고 맏길 수가 없어서 몇 년 동안 조카 둘을 혼자 감당하셨죠.  여동생이 숱한 면접을 보고 아이 돌보는 사람과 생활을 하기도 했지만 이런 저런 이유로 중단. 결국 어머니 차지가 되다 보니 감당이 안되는 손주들이 버거워 올초 고향으로 내려가셨습니다. 그동안 작지 않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여동생은 아이들 때문에 직장을 옮기는 등등. 직장 다니며 대한민국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은 슈퍼맘을 요구합니다. 신문지상에 표현 되는 맞벌이 부부에게 아이는 사치라는 이야기가 허튼소리는 아닌 것 같습니다.
손주를 돌봐줄 사람을 뽑는데 대부분 조선족이고 필리핀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오죽했으면 아버님이 본인도 몇마디 물어봐야 겠다며 영어회화책을 손에 쥐고 읽는 모습을 보니 심각함의 정도가 피부에 와닿았습니다. 한국의 정서와 다른 사람과 한 집에서 부대끼며 살아야 하는데 조카들도 무척 사람을 가립니다. 심지어는 안예쁘다고 퇴짜를 놓았다는 얘기를 들었죠. 이거 웃어야 될지 말아야 될지 판단이 안됩니다. 조선족이 입주하여 얼마 동안 생활해 보면 정서의 격차만 실감하게 되고 결국 짐을 싸게됩니다. 여러가지 대안이 나왔지만 조카들은 어머님의 차지가 되었습니다.
이것도 잠시 체력적으로 부담을 느낀 어머님이 결국 두손을 들었고, 여동생이 시간대를 조정하며 직장을 옮겨야 했습니다. 시대 때도 없이 가리지 않고 걸려오는 업무관련 전화로 P.C.방 모니터 앞에서 휴대폰으로 통화하고, 메일을 보내는 등등의 과정은 현재진행형. 저출산은 당연한 결과입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필름, 아련한 추억을 따라서  (26) 2009.08.12
광화문광장  (10) 2009.08.09
대한민국 여성으로 산다는 것  (18) 2009.08.04
긍정의 한 줄_린다 피콘  (10) 2009.07.23
한국학중앙연구원 길목에서_운중동  (16) 2009.07.20
EOS 5_Film Camera  (28) 2009.07.19
Trackbacks 0 : Comments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