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FE KAMOME_주문진 사천해변

칸의視線 2010.08.20 19:40

해질녁에 도착하니 조명이 따듯한 카페를 만난다. 단박에 해변에서 발걸음을 멈추게한 CAFE KAMOME
더 이상 지나가지 않고 이 공간에 스며든다. 그곳에는 오니기리(주먹밥)와 녹차를 대신하여 원두커피와 허니브레드가 달달한 모습으로 등장한다. 영화에서처럼 시나몬롤이면 더 좋았을 것이다. 비가 등장하지 않았다면 테라스에서 솟구치는 파도를 바라보았을 것이고, 따듯한 커피향에 분주한 마음을 내려 놓았을 것이다. 다음에는 야외에서 마셔볼 요량이다. 가을 커피축제 기간에~!
노란 조명으로 비추는 사인. 내부에서 흘러나오는 빛은 길가는 사람들의 시선을 붙잡기에 충분했다. 살랑거리는 꽃과 투박한 글씨의 입간판. 북적이지 않고 편안해 보이는 카페로 연상된다.




천정은 살짝 촌스럽고 내부는 평범하지만 나름의 질서가 잡혀있었다.
적절한 소품의 배치로 어수선 하지 않고 정돈된 공간을 연출한다. 그대로 홍대앞에 옮겨놔도 손색이 없다.



목재로 마감된 창틀에서도 아기자기함이 묻어난다. 창 밖에 비친 파란 하늘이 코발트 블루를 닮아간다. 뭐에 꽂혔는지 연신 셔터를 여기서 눌렀습니다.


절제된 선반에서도 자연스러움이 묻어나옵니다.


바구니 위에 올려진 메뉴판.


연식이 오래된 물건이 작은 책상위에~! 노란 전화기 저희집에서도 사용했던 기억이 새록새록 합니다.


반대편 좌석입니다. 창틀에 책이 가지런히 놓여있습니다.
영화 카모메의 공간은 핀란드의 색채가 그대로 녹아든 동네식당. 글자 그대로 핀란드 풍입니다. 작년 성탄절에 다녀온 도쿄 키치죠지의  Cafe moi 의 내부와 흡사합니다. 마감은 목재, 가구는 단순하면서도 기능이 뛰어나고 재질 그대로의 컬러를 지니고 있어 오랫동안 사랑받고 있습니다.


디자인 카푸치노(라떼)의 멋진 문양입니다. 하트가 연속으로 이어질듯 하면서 그려졌네요.


서비스로 제공된 초콜릿 쌉사름 하면서도 뜨거운 라떼와 잘 어울립니다.


허니 브레드 두툼한 식빵에 꿀이 가득. 듬뿍 올려진 토핑에 눈이 즐거웠습니다.


넓은 창가의 좌석. 푹신한 소파에 앉으면 시간가는줄 모를거예요. 앞 손님이 먼저 차지하고 있어서 저희는 여기에는 앉지 않고 탁자에 앉아 주거니받거니 대화를 이어갔습니다.



비가 내리지 않았다면 틀림없이 야외 목재테라스에서 출렁이는 파도를 바라봤을 것입니다. 시원한 아이스 아메리카노가 선택되었겠지요.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커피투어_Coffee Radio/원주 관설동  (30) 2010.08.29
빵 터지다_냉라면  (36) 2010.08.22
CAFE KAMOME_주문진 사천해변  (26) 2010.08.20
1박2일_강릉 & 주문진  (26) 2010.08.18
벨라빈스커피 체험단 이벤트  (24) 2010.08.16
경미휴게소_성산  (22) 2010.08.13
Trackbacks 0 : Comments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