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식당]과 [에키벤]

올댓커피 2011. 2. 11. 19:03

'심야식당'과 '에키벤'

ABE Yaro라는 늦깎이 만화가가 그린 '심야식당'.
문어머리 비엔나를 소개하는 문구에 끌려서 보기 시작한 만화다.
수수하다못해 못 그린것 처럼 보이는 그림체가 평소의 취향이라면 절대 보지 않았을거 같은 책이지만 신기하게도 끌린다.
6권 서문의 작가의 말에서처럼 왠지 우리 동네 어디쯤엔가 있을법한 사람들이 나와서일까?
(그런것 치고는 유흥업소 종사자나 트렌스젠더, 게이 등 성적 소수자들이 많이 나와서 우리나라와는 다른 분위기를 느끼게 하지만...) 등장인물도, 나오는 음식들도 솔직 담백해서 질리지 않는 느낌이다.
주문하면 만들어주는 식당이라니, 크지도 않은 가게에 얼마나 많은 재료들을 둘 수 있을지 현실적이지 못하다는 생각이 들지만 어디쯤엔가 꼭 하나 있어주었으면 하는 곳이기도 하다.

'에키벤'은 제목 그대로 역에서 판매하는 도시락에 대한 이야기다.
며칠 전에 가격에 비해 만족도가 떨어지는 KTX의 도시락에 대한 뉴스를 봐서 이상한 우연을 느끼기도 했는데 가장 큰 차이는 KTX 도시락이 독점체제이고 '에키벤'은 역 마다 독립적인 회사나 구내 매점들이 저마다의 제품을 판매하고, 지역의 특산물들을 이용하며 대회를 통해 경쟁하기도 한다는 점. 그만큼 다양성을 추구하기에는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겠지만 예약을 받아서 만든다든지, 뭔가 개선점이 있지 않을까 하는 아쉬운 점들이 많다.

'심야식당'의 주인은 항상 그 자리에서 가게를 지키고 손님들이 오고 가지만, '에키벤'의 주인공은 일본 전국을 돌아다니며 도시락을 먹는다.  왠지 쉽고 뚝딱 만들어낼 수 있을것만 같은 심야식당의 메뉴와, 세월과 정성이 들어간 에키벤의 메뉴들과 분위기는 재미있는 대조를 이룬다.

주구장창 도시락 얘기만 할 수는 없는 노릇이라 에키벤에서도 새로운 만남이 있고 일본 철도의 역사와 그에 얽힌 이야기들이 양념 노릇을 하는데 왠지 심야 식당 만큼의 몰입감은 없다.
경험해보지 못한 것들에 대한 낯설음 때문일까.
일본의 철도는 나라에서 운영하는 '국철'과 기업들이 운영하는 '사철'이 있다는 정도만 알고 있지 기관차들에 딱히 관심이 있던 것도 아니고 지명 또한 낯설다보니 도시락 메뉴에 침 흘리는 정도로는 지치는 느낌. 10권 중에서 4권까지 본 '에키벤'과 6권까지 본 '심야식당' 중에서 어느 쪽을 먼저 포기하게 될까?
                                                                                                  WRITTEN BY HAZEL
                                                                                                                                PHOTO BY KAHN

'올댓커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닝세트를 집에서  (12) 2011.02.25
커피홀릭'S 노트_munge지음  (8) 2011.02.24
[심야식당]과 [에키벤]  (14) 2011.02.11
Coffee...  (16) 2011.02.06
커피_삶의 미묘한 순간 곁에 있다  (4) 2011.02.01
남자의 로망^^ 우리 까페나 할까?  (8) 2011.01.31
Trackbacks 0 : Comments 14
  1. Favicon of http://bristone1977.tistory.com BlogIcon 36.5˚C 몽상가 2011.02.11 20:03 신고 Modify/Delete Reply

    만화책인가요? 왠지 재밌을 것 같은데요. 검색좀 해봐야겠습니다. ^^

  2. Favicon of https://dogguli.net BlogIcon 도꾸리 2011.02.12 09:31 신고 Modify/Delete Reply

    심야식당의 실제 모델이 되는 곳이 있어요.
    신주쿠 빌딩가 뒷편의 예술계 인사들이 많이 모이는 골덴가이가 바로 그곳이랍니다.
    50~60년대 풍 건물, 레토르한 점포 내부, 이러한 분위기에 끌려 이곳을 찾는 예술가.
    물론, 심야식당 촬영은 세트에서 진행되었지만, 골든가이 주변을 돌아다니다보면
    심야식당과 비슷한 분위기의 식당을 발견하실 수 있을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11.02.12 10:52 신고 Modify/Delete

      골든가이 가고 싶어집니다. 분위기 비슷한 장소를 서울과 비교해 보자면 문래동이 떠오릅니다.
      물론 비교에 무리가 있지만 문래동은 2007년 부터 홍대앞에서 활동하는 예술가들이 높은 임대료 때문에 면적대비 저렴한 건물을 찾아들기 시작한게 계기가 되어 지금의 철제상가 거리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문래동 창작촌이 되었는데 개발 압력에 밀려 불안한 미래를 향해 가고 있습니다.

  3. Favicon of https://magi37.tistory.com BlogIcon 마기 2011.02.13 19:44 신고 Modify/Delete Reply

    심야식당 인상적으로 보았습니다.
    가끔은 저렇게(식당주인) 사는것도 좋겠다..하는 생각을 합니다.

  4. Favicon of https://bkyyb.tistory.com BlogIcon 보기다 2011.02.14 17:27 신고 Modify/Delete Reply

    심야식당 일드도 한번 봐보세요.
    저는 일드로 먼저보고 만화책을 봐서인지 생생한 음식의 느낌은 일드가 더 좋더라구요.
    보면서 계속 허기지는 상황이...^^;

  5. 2011.02.15 10:29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6. Favicon of https://komgoon.tistory.com BlogIcon 룰울루 2011.02.16 12:01 신고 Modify/Delete Reply

    오.. 저도 심야식당 드라마로 먼저 봤는데요..
    오... 너무 잼있어요.. 음식도... 보고 있자면....
    읔... 속 쓰려 미칠 것 같아요 ㅠ

  7. Favicon of https://kikibossa.tistory.com BlogIcon BOSSA LEE 2011.02.16 18:05 신고 Modify/Delete Reply

    둘 다 포기하지 말고 완구,완독해주세요 >ㅂ<



    (나중에 빌려가게요...하하..)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