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오뎅_사당동

칸의視線 2009. 4. 26. 23:02


   "미미씨/mimic"님의 댓글을 근거로 네이버에서 검색 해보니 주루룩 <부산오뎅>의 글을 볼 수 있었습니다. 너무나도 자세히 그리고 집에서 가까워서 바로 달려갑니다. 사당역 근처에 맛집이 없나하고 기대하던 차에 짧은 댓글에 호기심이 발동하여 찾아보니 등잔 밑이 어둡다는 격언이 딱 들어맞습니다. 엎지면 코 닿을 장소.
   "15년" 역사를 간직하고 있었습니다.
    이제 알았으니 추운 겨울에 갈 수 있는 든든한 가게를 목차에 올립니다. 어찌되었건 어묵 맛을 봐야지요. 여름으로 넘어가는 길목이지만 비온 뛰 끝이라 쌀쌀함이 밤에 깃듭니다. 하지만 뜨거운 어묵 국물에다 히레정종까지 한 잔 하니 얼굴도 달아오르고 취기가 살짝 돕니다. 기분좋은 밤 입니다. 차림표에 "아이스정종"도 있습니다.





오늘의 주전맴버 "어묵" 일명 "오뎅"입니다. 국물은 약간 매콤함과 개운한 뒷 맛이 일품입니다. 약간 간이 베어들어 있습니다. 워낙 싱겁게 먹는 스타일이라 약간 짜게 느껴집니다. 보기만 해도 먹음직스럽지요?
Bar 타입의 좌석에 앉고 싶었으나 사람들로 붐벼서 별도의 좌석에 간이 가스렌지위에서 데우고 있습니다. 





오늘의 술은 "히레정종" 일명 "말린 복어 지르러미가 들어간 청주"입니다. 순식간에 라이터로 불을 붙여서 알코올 기운을 날려버리는 장면을 동영상 촬영을 하려고 하였으나 놓쳤습니다. 그 결과물만 사진으로 남깁니다. 따끈한 청주 한 잔에 밤이 즐거워집니다. 뜨거워서 그냥 마시지 못하고 한 참을 이 상태로 식혔습니다. 제가 청주 좋아한다고 이미 한 차례 포스팅을 하였습니다. 쌀쌀한 날에 자주 오게 될 것 같습니다.




가게의 차림판 "메뉴판" 입니다. 쥔장께서 사진 찍는 모습을 자주 봐 왔던 터라 크게 긴장을 하지 않았지만 여기를 촬영하는 것을 보고 혹시 나중에 장사하려고 그려나며 질문을 던집니다. 답변은 인터넷용 입니다. 걱정하지 마십시요..라고 말씀 드렸습니다. 여기 온것도 다녀온 분이 소개해서 왔다고 했습니다..





     가게의 명함 "부산오뎅"입니다. 뒷 골목으로 이전했다고 상세하게 적혀 있습니다. 관악등기소 뒷편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찾기는 아주 편리합니다. 혹시 네비게이션에 입력하여 찾아 가신다면 

     이곳의 행정구역상 주소는 "관악구 남현동 1062-10번지, <부산오뎅>
(전화) 02-3474-9937
모처럼 아내와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냥 귀가하기 아쉬워서 크림스피 도넛에서 커피 한 잔으로 마무리...
미미씨_ mimic님 찾았습니다. 잘 다녀왔습니다. 고맙습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빔면  (10) 2009.05.03
야경_선유도, 당산철교  (16) 2009.05.02
부산오뎅_사당동  (28) 2009.04.26
야식_라면과 맥주  (31) 2009.04.26
퇴근길_사당역 12번 출구 앞  (6) 2009.04.26
철쭉꽃_신사동 어느 건물의 화단에서  (8) 2009.04.24
Trackbacks 0 : Comments 28
  1. Favicon of https://plusone.tistory.com BlogIcon pLusOne 2009.04.27 13:13 신고 Modify/Delete Reply

    어묵 국물 잘못 만들면 냄새때메 아주 곤욕이던데... 좋은 곳 찾아 가셨군요

  2.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09.04.27 16:47 신고 Modify/Delete Reply

    호 부산오뎅 좀 땡기는데여..*.*.

  3. Favicon of https://mimic.tistory.com BlogIcon 미미씨 2009.04.27 16:56 신고 Modify/Delete Reply

    하하 저는 그냥 댓글달았는데...풉~~그 덕에 아직도 건재하단걸 알게 되었네요. 냐하하하 저도 술은 즐기지 않지만 비오는 겨울에 가끔 가서 친구들이랑 따끈한 정종 한잔씩 시키고 오뎅먹다가 오고 그랬어요. 그러다보면 오뎅을 끝내주게 먹지만요. ㄷㄷㄷ
    아, 갑자기 가고싶당

  4. Favicon of https://plustwo.tistory.com BlogIcon PLUSTWO 2009.04.27 20:59 신고 Modify/Delete Reply

    오뎅은 국물맛이 끝내줘야 되는데 칸님께서 이리 극찬 하시니, 사당쪽 갈일 있으면 꼭 한버 들러야겠습니다..
    오뎅은 역시 부산오뎅...^^

    • Favicon of https://linetour.tistory.com BlogIcon 칸의공간 칸의공간 2009.04.27 21:24 신고 Modify/Delete

      네, 맞습니다. 오뎅은 역시 "부산오뎅"
      가게에서 한참 맛을 즐기고 있을때 나이 지긋하신 어르신께서 혼자 들어오서셔 엄지손가락을 치켜들며 부산오뎅이 최고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5. Favicon of http://talkingof.tistory.com BlogIcon 사진의미학 2009.04.27 21:44 신고 Modify/Delete Reply

    부산에 오시면 꼭 부산오뎅 들러 주세요.
    하단에 있습니다..ㅎㅎ

  6. Favicon of https://kimboram.com BlogIcon 긍정의 힘 2009.04.28 11:54 신고 Modify/Delete Reply

    우와~~~~~>_<
    사당역 근처에 맛집을 또 알게되었네용!
    친구들하고 오뎅 생각나면 꼭 들려볼께요~^-^
    가격도 착하고 괜찮아 보이네용~ㅋ

  7. Favicon of https://shower0420.tistory.com BlogIcon 소나기♪ 2009.04.28 12:26 신고 Modify/Delete Reply

    오리지날 보산오뎅먹으로 가야겠습니다.ㅎㅎ

  8. Favicon of https://cactus0.tistory.com BlogIcon 선인장s 2009.04.28 14:48 신고 Modify/Delete Reply

    우와! 너무 맛있겠는데요.
    남현동이면, 제 학창시절의 추억이 묻어있는곳이라^^;
    언젠가 데이트 코스로 한번 밟아봐야겠습니다.

  9. Favicon of https://nohsen.net BlogIcon 센~ 2009.04.28 16:09 신고 Modify/Delete Reply

    먹으러 다녀와야겠네요...으흐흐흐흐

  10. 로리언니♩ 2009.04.30 14:01 신고 Modify/Delete Reply

    히히
    진짜 real 부산 오뎅의 참맛은 ..
    정말 가히 양 손 따따봉을 외치리만큼 맛있죵 ㅜㅜ ㅋㅋㅋ

  11. Favicon of https://hobaktoon.tistory.com BlogIcon 호박 2009.04.30 14:19 신고 Modify/Delete Reply

    말린복어 지느러미였군욤.. 특이하당.. 맛도 그럴까요? 후후

    지치기쉬운 목요일.. 점심만먹었을 뿐인데 호박은 벌써 졸려요(ㅠㅠ)
    기지개한번 활짝 펴고~ 오늘도 해피목욜 보내세요~^^;;

  12.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09.04.30 21:34 신고 Modify/Delete Reply

    호, 히레사케군요.
    뭐, 비릿느끼리리하다고 싫다는 사람도 있지만 중독되면 흠흠...ㅋ
    그나저나 부산에 오신줄 알았담서!!!

  13. Favicon of https://photopark.tistory.com BlogIcon skypark박상순 2009.05.01 02:18 신고 Modify/Delete Reply

    다른건 다 알겠는데 "아이스정종"
    처음 들어 보네요...맛이 궁금해지는걸요.^^

  14. Favicon of http://kikibossa.tistory.com BlogIcon KiKiBOSSA 2009.05.01 19:23 Modify/Delete Reply

    그간 밀린 읽을 거리 볼거리 잘 보고 갑니다.
    그런데 이 허기는 어떡하죠? ^-^;;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