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식처를 옮겼습니다.

칸의視線 2008.07.14 08:1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정 무렵에야 짐 정리가 끝이 났습니다.
이틀 동안 거침없이 짐옮기기와 더블어 수납과의 전쟁을 벌였습니다. 왠 박스가 그렇게도 많던지 삼복 더위 아닌 더위에 혼줄이 났습니다. 2/3정도 정리가 되어갈 무렵에 친지분들이 오셔셔 번개불에 콩궈먹듯이 식사를 하고 어여뿐 조카 SY의 꽤꼬리 같은 목소리로 노래를 들었습니다. 끝이 보이지 않던 짐이 자정을 향할 무렵 마무리가 되고 나니 옆지기와 저는 피곤에 찌들어 눈이 감길 지경이었답니다. 여름에 이사는 비추이옵니다. 그 와중에 비까지 내렸으니 맘이 심란 했습지죠. 사다리가 휘청거릴때는 심장마저 콩닥콩닥 했답니다.

주방을 담당하시는 아주머니 왈 "무슨 짐이 끝도 없이 나오네요" 차곡차곡 쌓기의 달인을 옆지기가 있어 이런 얘기가 나오는 것 같습니다. 급기야 검정 6톤 트럭을 초과 결국 1톤 용달차를 별도로 불렀습니다. 총7톤으로 미리 리폼으로 보냈던 장농, 화장대, 침대헤드를 포함했다면 최종 8톤이 나왔을 거라고 옆에서 말씀하십니다.

여기다가 책이 좀 있다보니 무척 손이 많이 갑니다. 큼직 큼직한 물건을 옮기면 폼도 나고 일의 진척이 눈에 확 띄는데 얇은 책이 박스에 있다보니 여분의 박스며 노란색 트레이가 동이 나버렸습니다. 이런 경우도 처음이라고 합니다. 대부분 여분은 남게 마련이랍니다. 아직도 책 정리는 엄두를 내지 못했습니다. 서서히 재배치를 할 계획입니다. 이상 "이사 완료" 보고였습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수]The Cafe "VICINI"  (12) 2008.07.16
[홍대] WINER - LEE  (20) 2008.07.14
서식처를 옮겼습니다.  (18) 2008.07.14
무더위에 이사하기  (30) 2008.07.09
옆지기 바리스타를 꿈꾸다  (34) 2008.07.06
開花 개화_방배동  (22) 2008.07.03
Trackbacks 0 : Comments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