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The Cafe "VICINI"

칸의視線 2008.07.16 23:3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들바람에 마음도 흔들리나요?
눈여겨 봤던 카페를 야심한 밤에 다녀 왔습니다.
시원한 바람이 얼굴을 스쳐가니 손님들도 외부테이블에 북적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장의 높낮이가 달라서 생기는 벽에 로고가 붙어 있습니다. 심플합니다.
밖의 풍경과는 사뭇다른 느낌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가 왔던 수요일 그리고.
비오는 수요일엔 빨간 장미가 필요합니까?

밖을 쳐다봅니다. 여름은 여름이지요. 저희는 시원한 에어컨 바람이 좋아서 일부러 내부로 들어왔답니다.
하루종일 고속도로 옆 사무실에 있다보면 창을 열기가 두려워집니다. 귀가 윙윙거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갑게 다가오는 스테인리스의 카운터 테이블.
오히려 재료의 모습을 그대로 노출시키는 방법이 자꾸 숨기는 것보다 경우에 따라서는 더 나은 선택이 되기도 합니다. 이 하나의 선택이 마감의 전부 입니다. 그래서 더욱 치밀해야 합니다. 어설프면 하지 않은것만 못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Red의 강렬함이 다소 부담스럽지만 프레임을 제외한 DOOR만을 강조합니다.
풍경이 달려 있구요. 시청각에 호소하고자 하는 의도가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개를 들어 천장을 들여다 봅니다.
간만에 맘에 드는 조명과 적절하게 감춰진 페인트의 컬러를 부드럽게 감추고 있습니다. 아이디어가 돋보입니다. 조금은 허전해 보일 수 있는 높은 천정을 시각적으로 적절하게 처리한 부분입니다. 내부의 공명도 적절하게 조절하는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디자인에 배려한 흔적이 역력하게 보입니다.
잘 정리된 로고타입의 냅킨과 머그잔 입니다. 명함도 일관된 컨셉이 적용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판의 조명이 간결합니다. 조잡한 다른 사인물과는 대조적인 모습에 눈길이 가는 것은 인지상정 입니다.
특히 밤에 돋보입니다. 간접조명과 자체로 빛을 발산하는 알파벳과 빨간색 포인트가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밤이 깊어가지만 더위에 지친 사람들은 외부테이블을 선호합니다. 이렇게 꽉차 있습니다.
오늘 따라 바람 마저 시원하게 불어서 마음이 한결 가볍습니다. 더위가 살짝 달아 났습니다.
따뜻한 아메리카노의 향기에 잠시 취해봅니다.

'칸의視線'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축하해요~!  (32) 2008.07.20
잠못 이루는 밤  (10) 2008.07.19
[이수]The Cafe "VICINI"  (12) 2008.07.16
[홍대] WINER - LEE  (20) 2008.07.14
서식처를 옮겼습니다.  (18) 2008.07.14
무더위에 이사하기  (30) 2008.07.09
Trackbacks 0 : Comments 12